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년 “첫 국감, ‘정쟁 국감’ 되지 않도록 할 것”
입력 2020.10.06 (10:41) 수정 2020.10.06 (11:06) 정치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야당의 공세를 차단하고 '정책 국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무원 피살 사건 등 여야간 첨예한 쟁점에 대해 적극 방어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정감사는 사실에 기초해 정부를 비판하고 견제하는 고유 기능에 충실해야 한다"며 "허위와 폭로로 얼룩진 막장 국감이나 무차별적인 정치 공세에 매몰되는 정쟁 국감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방역과 민생, 경제 대응을 살피고 국정 과제를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를 살피겠다며, 오늘부터 원내대책회의를 국감 대책회의로 전환해 매일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 국방위원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의혹 등과 관련해 증인, 참고인 채택에 합의하지 못한 것을 두고, "야당은 대정부 질문 등에서 수개월간 정치 공세를 퍼부었다. 그것도 부족해 무혐의로 끝난 상황을 국감까지 끌고 가겠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를 흠집내기 위한 정쟁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야당의 꼼수에 원칙과 상식으로 대응하고, 가짜 뉴스에는 팩트 체크(사실 확인)로 적극 대응하겠다"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들게 일하는 국회의 진일보한 국감이 되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도 "정기국회 국감에서 민주당은 정쟁 아닌 정책으로 승부하겠다"며 "사실, 근거 없는 주장이나 가짜 주장에는 객관적 사실과 정확한 진실로 대응하겠다. 국정감사가 정쟁의 도구가 되지 않도록 민생을 최우선에 두는 국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태년 “첫 국감, ‘정쟁 국감’ 되지 않도록 할 것”
    • 입력 2020-10-06 10:41:44
    • 수정2020-10-06 11:06:08
    정치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야당의 공세를 차단하고 '정책 국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무원 피살 사건 등 여야간 첨예한 쟁점에 대해 적극 방어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정감사는 사실에 기초해 정부를 비판하고 견제하는 고유 기능에 충실해야 한다"며 "허위와 폭로로 얼룩진 막장 국감이나 무차별적인 정치 공세에 매몰되는 정쟁 국감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방역과 민생, 경제 대응을 살피고 국정 과제를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를 살피겠다며, 오늘부터 원내대책회의를 국감 대책회의로 전환해 매일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 국방위원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의혹 등과 관련해 증인, 참고인 채택에 합의하지 못한 것을 두고, "야당은 대정부 질문 등에서 수개월간 정치 공세를 퍼부었다. 그것도 부족해 무혐의로 끝난 상황을 국감까지 끌고 가겠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를 흠집내기 위한 정쟁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야당의 꼼수에 원칙과 상식으로 대응하고, 가짜 뉴스에는 팩트 체크(사실 확인)로 적극 대응하겠다"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들게 일하는 국회의 진일보한 국감이 되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도 "정기국회 국감에서 민주당은 정쟁 아닌 정책으로 승부하겠다"며 "사실, 근거 없는 주장이나 가짜 주장에는 객관적 사실과 정확한 진실로 대응하겠다. 국정감사가 정쟁의 도구가 되지 않도록 민생을 최우선에 두는 국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