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주군의회 ‘비례의원 임기 나누기’ 규탄
입력 2020.10.06 (19:50) 수정 2020.10.06 (20:07)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성주군의회 비례 1번과 2번 후보가 4년의 임기를 2년씩 쪼개 맡기로 약속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성주군농민회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군농민회는 두 후보자가 임기를 임의로 나누고 유권자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선거법 취지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소속 정당인 국민의힘 경북도당이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며 정당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했습니다.

한편, 비례 1번으로 당선된 황숙희 성주군의원은 임기 쪼개기를 약속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 성주군의회 ‘비례의원 임기 나누기’ 규탄
    • 입력 2020-10-06 19:50:05
    • 수정2020-10-06 20:07:02
    뉴스7(대구)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성주군의회 비례 1번과 2번 후보가 4년의 임기를 2년씩 쪼개 맡기로 약속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성주군농민회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군농민회는 두 후보자가 임기를 임의로 나누고 유권자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선거법 취지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소속 정당인 국민의힘 경북도당이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며 정당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했습니다.

한편, 비례 1번으로 당선된 황숙희 성주군의원은 임기 쪼개기를 약속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