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단 화재에 ‘코나EV’ 리콜…운전자 반신반의
입력 2020.10.08 (16:57) 수정 2020.10.12 (10:32) 취재K
'코나EV' 국내 화재 10건…"결함 무게"
"원인 규명·리콜 청구" 운전자들 반발
현대차, '리콜' 결정…"배터리셀 결함"
"잘할지는 두고 봐야" 사용자 반신반의
현대차가 만든 전기차 '코나' 화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내 발생 화재는 알려진 것만 10건입니다. 대부분 주차돼 있었습니다. 충전 중이 아닌 것도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전자 과실을 찾기 어렵다며 차량 결함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합니다.

전기차 ‘코나’ 화재 일지전기차 ‘코나’ 화재 일지

국토부가 원인을 조사하고 있지만, 결과는 1년 넘게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현대차는 지난 3월, 전기차 '코나'의 배터리 충전 속도 등을 관리하는 BMS(배터리관리시스템)를 업데이트했습니다.

하지만 운전자에게 배터리 이상을 알려주는 기능만 추가했습니다. 정부와 제조사 모두 화재를 막을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3만 대 넘게 팔린 전기차 '코나' 운전자들은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 뿔 난 운전자들…원인 규명 요구·단체소송 준비

운전자들이 뿔났습니다. 지난 3일 마감된, 화재 원인 규명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7천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7천은 '코나' 국내 판매량의 1/4 정도의 수치입니다. 국민청원 게시판 관리 규정상 '현대'와 '코나'라는 단어가 삭제된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숫자입니다.

전기차사용자협회는 국토부를 통해 현대차에 공문을 보냈습니다. 전기차 '코나' 화재의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는 내용입니다. 인명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국토부가 소비자와 현대차 간의 하자심의위원회를 열어야 한다는 별도 입장도 밝혔습니다.

전기차사용자협회의 원인 규명 요구 공문전기차사용자협회의 원인 규명 요구 공문

일부 운전자들은 리콜 청구 단체소송도 준비 중입니다. 16만여 명이 가입한 인터넷 전기차 카페에는 단체소송 청구인을 모집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우선, 현대차가 제대로 된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서 운전자 다수의 이름으로 내용증명을 보낼 예정이라고 합니다. 해당 글에는 참여하겠다는 댓글이 6시간 만에 2백 개에 가까이 달렸습니다.

리콜 청구 단체소송 청구인 모집 글(네이버 카페 ‘전기차 동호회’)리콜 청구 단체소송 청구인 모집 글(네이버 카페 ‘전기차 동호회’)

■ 현대차, '리콜' 결정…불신 여전

반발이 거세지고 관련 보도가 잇따르면서 현대차는 결국 오늘(8일) 전기차 '코나'를 리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자발적 리콜입니다. 현대차는 "차량 충전 완료 뒤 고전압 배터리의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불이 날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오는 16일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점검 뒤 배터리 교체를 하기로 했습니다.

운전자들은 반신반의하고 있습니다. 배터리 교체보다는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주로 이뤄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3월에 이뤄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차량에서도 불이 난 만큼 신뢰하기 어렵다는 말도 나옵니다. 현대차의 이번 조치를 운전자들이 납득할 수 있을지, 아니면 새로운 논란이 불거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 잇단 화재에 ‘코나EV’ 리콜…운전자 반신반의
    • 입력 2020-10-08 16:57:53
    • 수정2020-10-12 10:32:46
    취재K
'코나EV' 국내 화재 10건…"결함 무게"<br />"원인 규명·리콜 청구" 운전자들 반발<br />현대차, '리콜' 결정…"배터리셀 결함"<br />"잘할지는 두고 봐야" 사용자 반신반의
현대차가 만든 전기차 '코나' 화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내 발생 화재는 알려진 것만 10건입니다. 대부분 주차돼 있었습니다. 충전 중이 아닌 것도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전자 과실을 찾기 어렵다며 차량 결함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합니다.

전기차 ‘코나’ 화재 일지전기차 ‘코나’ 화재 일지

국토부가 원인을 조사하고 있지만, 결과는 1년 넘게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현대차는 지난 3월, 전기차 '코나'의 배터리 충전 속도 등을 관리하는 BMS(배터리관리시스템)를 업데이트했습니다.

하지만 운전자에게 배터리 이상을 알려주는 기능만 추가했습니다. 정부와 제조사 모두 화재를 막을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3만 대 넘게 팔린 전기차 '코나' 운전자들은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 뿔 난 운전자들…원인 규명 요구·단체소송 준비

운전자들이 뿔났습니다. 지난 3일 마감된, 화재 원인 규명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7천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7천은 '코나' 국내 판매량의 1/4 정도의 수치입니다. 국민청원 게시판 관리 규정상 '현대'와 '코나'라는 단어가 삭제된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숫자입니다.

전기차사용자협회는 국토부를 통해 현대차에 공문을 보냈습니다. 전기차 '코나' 화재의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는 내용입니다. 인명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국토부가 소비자와 현대차 간의 하자심의위원회를 열어야 한다는 별도 입장도 밝혔습니다.

전기차사용자협회의 원인 규명 요구 공문전기차사용자협회의 원인 규명 요구 공문

일부 운전자들은 리콜 청구 단체소송도 준비 중입니다. 16만여 명이 가입한 인터넷 전기차 카페에는 단체소송 청구인을 모집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우선, 현대차가 제대로 된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서 운전자 다수의 이름으로 내용증명을 보낼 예정이라고 합니다. 해당 글에는 참여하겠다는 댓글이 6시간 만에 2백 개에 가까이 달렸습니다.

리콜 청구 단체소송 청구인 모집 글(네이버 카페 ‘전기차 동호회’)리콜 청구 단체소송 청구인 모집 글(네이버 카페 ‘전기차 동호회’)

■ 현대차, '리콜' 결정…불신 여전

반발이 거세지고 관련 보도가 잇따르면서 현대차는 결국 오늘(8일) 전기차 '코나'를 리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자발적 리콜입니다. 현대차는 "차량 충전 완료 뒤 고전압 배터리의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불이 날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오는 16일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점검 뒤 배터리 교체를 하기로 했습니다.

운전자들은 반신반의하고 있습니다. 배터리 교체보다는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주로 이뤄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3월에 이뤄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차량에서도 불이 난 만큼 신뢰하기 어렵다는 말도 나옵니다. 현대차의 이번 조치를 운전자들이 납득할 수 있을지, 아니면 새로운 논란이 불거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