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말하기 어려운 제목” 업무 PC에 음란물이? 대체 어디길래…
입력 2020.10.08 (17:51)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통령 직속 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업무용 컴퓨터에서 불법 촬영물과 음란물을 전송한 기록이 확인됐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영주 위원(더불어민주당)은 오늘(8일)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지난 1월 이후 민주평통의 업무용 컴퓨터 파일 전송 내역 2만 건을 분석한 결과 불법 음란물 전송 기록 13건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파일명에는 '몰카', '야동' 등의 단어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해당 기록은 업무용 컴퓨터에서 USB로 전송된 파일 목록입니다.

공공기관 컴퓨터는 인터넷망과 업무망이 분리돼 있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경우 컴퓨터를 껐다 켰을 때 다운로드 파일이 모두 삭제됩니다.

김 위원은 민주평통 직원들이 인터넷망에서 내려받은 파일을 업무망 컴퓨터에 옮기려고 USB 이동식 저장장치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은 음란·불법촬영물 외에도 음원, 영화, 게임 등 개인 취미와 관련한 파일을 전송한 경우도 많았다며 민주평통의 공직기강이 해이하다고 꼬집었습니다.

김 의원은 "'박사방' 사건 이후 개정된 법률에 따라 성 착취 영상물 등 불법 음란물을 소지만 해도 처벌 대상"이라며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음란물을 보관하고 전송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이 같은 지적에 이승환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해당 직원을 징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영상] “말하기 어려운 제목” 업무 PC에 음란물이? 대체 어디길래…
    • 입력 2020-10-08 17:51:30
    케이야
대통령 직속 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업무용 컴퓨터에서 불법 촬영물과 음란물을 전송한 기록이 확인됐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영주 위원(더불어민주당)은 오늘(8일)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지난 1월 이후 민주평통의 업무용 컴퓨터 파일 전송 내역 2만 건을 분석한 결과 불법 음란물 전송 기록 13건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파일명에는 '몰카', '야동' 등의 단어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해당 기록은 업무용 컴퓨터에서 USB로 전송된 파일 목록입니다.

공공기관 컴퓨터는 인터넷망과 업무망이 분리돼 있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경우 컴퓨터를 껐다 켰을 때 다운로드 파일이 모두 삭제됩니다.

김 위원은 민주평통 직원들이 인터넷망에서 내려받은 파일을 업무망 컴퓨터에 옮기려고 USB 이동식 저장장치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은 음란·불법촬영물 외에도 음원, 영화, 게임 등 개인 취미와 관련한 파일을 전송한 경우도 많았다며 민주평통의 공직기강이 해이하다고 꼬집었습니다.

김 의원은 "'박사방' 사건 이후 개정된 법률에 따라 성 착취 영상물 등 불법 음란물을 소지만 해도 처벌 대상"이라며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음란물을 보관하고 전송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이 같은 지적에 이승환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해당 직원을 징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