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가 복용후 극찬한 리제네론 치료제, FDA 긴급승인 신청
입력 2020.10.09 (00:11) 수정 2020.10.09 (02:45)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를 치유했다"고 극찬한 새 항체 치료제가 미 규제 당국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미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은 8일(현지시간) 개발 중인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승인해달라고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습니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리제네론은 이날 성명을 통해 "긴급사용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정부가 미국인들에게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REGN-COV2는 2개의 단일클론 항체를 혼합한 치료제로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인체 감염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 치료제에 대중의 관심이 쏟아진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복용 사실이 알려진 이후입니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초기였던 지난 2일 아직 임상시험 단계인 이 치료제 8g을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리제네론의 항체 치료제로 갑자기 상태가 나아졌다면서 "즉각 좋아졌다. 믿을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이 치료제가 FDA 승인을 얻더라도 당장 사용할 수 있는 미국인은 극히 제한적일 것으로 보입니다.

리제네론은 환자 5만명에게 투여할 수 있는 분량의 REGN-COV2가 있다면서 "앞으로 몇 달 동안 총 30만명에게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리제네론은 대형 제약사 로슈와 협력해 글로벌 공급을 늘리겠다는 계획입니다.
  • 트럼프가 복용후 극찬한 리제네론 치료제, FDA 긴급승인 신청
    • 입력 2020-10-09 00:11:06
    • 수정2020-10-09 02:45:44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를 치유했다"고 극찬한 새 항체 치료제가 미 규제 당국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미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은 8일(현지시간) 개발 중인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승인해달라고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습니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리제네론은 이날 성명을 통해 "긴급사용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정부가 미국인들에게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REGN-COV2는 2개의 단일클론 항체를 혼합한 치료제로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인체 감염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 치료제에 대중의 관심이 쏟아진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복용 사실이 알려진 이후입니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초기였던 지난 2일 아직 임상시험 단계인 이 치료제 8g을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리제네론의 항체 치료제로 갑자기 상태가 나아졌다면서 "즉각 좋아졌다. 믿을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이 치료제가 FDA 승인을 얻더라도 당장 사용할 수 있는 미국인은 극히 제한적일 것으로 보입니다.

리제네론은 환자 5만명에게 투여할 수 있는 분량의 REGN-COV2가 있다면서 "앞으로 몇 달 동안 총 30만명에게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리제네론은 대형 제약사 로슈와 협력해 글로벌 공급을 늘리겠다는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