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벌초 집단감염 일가족 50대 딸’ 접촉 공부방 학생 5명 확진
입력 2020.10.09 (08:11) 수정 2020.10.09 (08:41)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에서 벌초를 함께 다녀온 일가족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50대 딸이 강사로 있는 공부방 학생 5명이 확진됐습니다.

대전시는 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영어 공부방 강사인 50대 딸과 접촉한 동료 강사와 중고등학생 63명을 검사한 결과, 고등학생 3명과 중학생 2명이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58명 중 5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명은 재검사가 예정돼있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5명 중 4명은 적게는 하루, 많게는 사흘동안 학교에 등교한 것으로 알려져 검사 대상이 크게 늘 것으로 우려됩니다.

한편, 손녀와 손자가 다닌 학교와 학원, 리틀야구단 접촉자 등 212명과 사위가 근무하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직원 접촉자 6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 ‘벌초 집단감염 일가족 50대 딸’ 접촉 공부방 학생 5명 확진
    • 입력 2020-10-09 08:11:45
    • 수정2020-10-09 08:41:27
    뉴스광장(대전)
대전에서 벌초를 함께 다녀온 일가족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50대 딸이 강사로 있는 공부방 학생 5명이 확진됐습니다.

대전시는 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영어 공부방 강사인 50대 딸과 접촉한 동료 강사와 중고등학생 63명을 검사한 결과, 고등학생 3명과 중학생 2명이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58명 중 5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명은 재검사가 예정돼있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5명 중 4명은 적게는 하루, 많게는 사흘동안 학교에 등교한 것으로 알려져 검사 대상이 크게 늘 것으로 우려됩니다.

한편, 손녀와 손자가 다닌 학교와 학원, 리틀야구단 접촉자 등 212명과 사위가 근무하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직원 접촉자 6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