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한글에 깃든 더불어 사는 세상의 꿈, 함께 나누길”
입력 2020.10.09 (09:38) 수정 2020.10.09 (09:4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오늘(9일) “더불어 사는 세상을 향한 한글의 꿈을 세계인과 함께 나누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SNS에 ‘한글에 깃든 더불어 사는 세상의 꿈’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한글에는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함께 만물의 공존과 조화, 상생의 세계관이 깃들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은 나라의 근본인 백성을 사랑했고, 백성 스스로 깨치는 힘을 믿었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자신의 말과 뜻을 글로 실어 펴는 데 어려움이 없는 세상을 치열하게 궁리했고, 마침내 한글을 만드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래서 한글은 창제자와 창제 시기와 창제 동기와 창제 원리가 확인되는 유일한 문자”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를 우리답게 하고, 서로를 연결하며 더 큰 힘을 발휘하게 하는 바탕에도 한글이 있었다”며 “일제 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그 자체가 독립운동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한글을 익혀 기적 같은 경제성장과 민주화의 길을 열었고, 문화를 일궈 세계 속으로 나아갔다”며 “K-팝과 드라마, 영화, 웹툰을 접하며 우리 문화에 매력을 느낀 많은 세계인이 한글을 통해 한국을 더 깊이 알아가고, 만남과 소통의 길에서 우리와 세계는 함께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스스로 우리 말과 글을 더욱 사랑할 수 있도록 정부부터 행정에서 쉬운 우리말을 쓰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법률 속의 일본식 용어, 어려운 한자 용어를 쉬운 우리 용어로 바꾸는 작업도 꾸준히 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글날은 한때 ‘공휴일이 많아서 경제가 어렵다’는 이유로 공휴일이 아닌 기념일로 격하된 적도 있었으나 국민의 힘으로 다시 5대 국경일의 하나로 승격되었다”며 “우리가 한글날을 소중히 여겨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한글에 깃든 더불어 사는 세상의 꿈, 함께 나누길”
    • 입력 2020-10-09 09:38:46
    • 수정2020-10-09 09:45:2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오늘(9일) “더불어 사는 세상을 향한 한글의 꿈을 세계인과 함께 나누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SNS에 ‘한글에 깃든 더불어 사는 세상의 꿈’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한글에는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함께 만물의 공존과 조화, 상생의 세계관이 깃들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은 나라의 근본인 백성을 사랑했고, 백성 스스로 깨치는 힘을 믿었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자신의 말과 뜻을 글로 실어 펴는 데 어려움이 없는 세상을 치열하게 궁리했고, 마침내 한글을 만드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래서 한글은 창제자와 창제 시기와 창제 동기와 창제 원리가 확인되는 유일한 문자”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를 우리답게 하고, 서로를 연결하며 더 큰 힘을 발휘하게 하는 바탕에도 한글이 있었다”며 “일제 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그 자체가 독립운동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한글을 익혀 기적 같은 경제성장과 민주화의 길을 열었고, 문화를 일궈 세계 속으로 나아갔다”며 “K-팝과 드라마, 영화, 웹툰을 접하며 우리 문화에 매력을 느낀 많은 세계인이 한글을 통해 한국을 더 깊이 알아가고, 만남과 소통의 길에서 우리와 세계는 함께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스스로 우리 말과 글을 더욱 사랑할 수 있도록 정부부터 행정에서 쉬운 우리말을 쓰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법률 속의 일본식 용어, 어려운 한자 용어를 쉬운 우리 용어로 바꾸는 작업도 꾸준히 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글날은 한때 ‘공휴일이 많아서 경제가 어렵다’는 이유로 공휴일이 아닌 기념일로 격하된 적도 있었으나 국민의 힘으로 다시 5대 국경일의 하나로 승격되었다”며 “우리가 한글날을 소중히 여겨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