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8억 원 사기 혐의 전 교육장 부인에 징역 8년 선고
입력 2020.10.09 (09:57) 수정 2020.10.09 (10:57) 930뉴스(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춘천지법 형사2부는 98억 원대의 투자 사기 혐의로 기소된 전 교육장 부인 49살 정 모 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하고, 피해자 8명에게 36억여 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정 씨는 전직 교육장의 부인으로, 2009년부터 10여 년 동안 공모주 청약으로 돈을 벌어주겠다며 피해자 11명으로부터 투자금 98억 원을 받아 돌려주지 않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 98억 원 사기 혐의 전 교육장 부인에 징역 8년 선고
    • 입력 2020-10-09 09:57:59
    • 수정2020-10-09 10:57:38
    930뉴스(춘천)
춘천지법 형사2부는 98억 원대의 투자 사기 혐의로 기소된 전 교육장 부인 49살 정 모 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하고, 피해자 8명에게 36억여 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정 씨는 전직 교육장의 부인으로, 2009년부터 10여 년 동안 공모주 청약으로 돈을 벌어주겠다며 피해자 11명으로부터 투자금 98억 원을 받아 돌려주지 않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