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준용 “곽상도 나쁘다” vs 곽상도 “아빠찬스 곧 끝나”…국감증인 설전
입력 2020.10.09 (15:00) 수정 2020.10.09 (15:06) 정치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국정감사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출강 중인 대학의 이사장에게 문 씨의 강의평가 자료를 요구한 것을 두고 둘 사이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문준용 씨는 어제(8일) 페이스북을 통해 “곽상도 의원이 제가 출강 중인 학교의 이사장을 불러냈다. 제 강의를 평가해 달라고 했다는데 한마디로 시간강사가 특혜 아니냐는 소리”라며 “상습적으로 무분별한 권한으로 사람들을 해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제 강의 평가는 한마디로 좋지도 않고 나쁘지도 않고 그냥 보통이다. 원격 강의를 통해 몇 개 공개가 돼 있으니 직접 보고 평가해 달라”며 “곽상도 의원이 그것을 볼 리는 없고, 왜 강의 평가를 구하는지는 뻔하다. 편집, 발췌, 망신주기다”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사장님과 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지만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문준용 씨는 또 “곽상도 의원 나쁘다”고 말하며 “강의 평가 유출하는 건 위법이다. 국회의원이니 법은 잘 알 테고 혹시 뭣 모르고 걸려들지도 모르니 일단 달라고 하는 건데 피해 볼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곽상도 의원은 지난번에 제 조카 학적 정보 유출로 한 분 징계 먹게 만드셨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곽 의원이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부부의 해외 이주 관련 의혹을 제기하면서 다혜 씨 초등학생 아들의 학적변동 관련 서류를 제시했다가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일었던 것을 거론한 겁니다.

이에 곽상도 의원은 오늘(9일) 문준용 씨에게 “자신이 대단한 사람이라고 착각하지 말라”고 맞섰습니다.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아들이 아빠찬스 누리고 사는데 야당 국회의원이 일일이 확인하니 불편한가”라며 “문 대통령 임기가 종료되면 그마저도 끝날 것이니 그때까지는 자숙하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감에 부른 건국대 이사장은 민주당 의원의 필요 때문에 증인으로 나왔고, 이왕 증인으로 출석했기에 ‘문준용씨 자료’도 제출해 주도록 요청한 것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지난해 8월 시간강사법이 시행되면서 많은 대학 강사들이 자리를 잃었지만, 문준용 씨는 올해 강좌가 두 개에서 네 개로 늘어 미심쩍다는 게 곽 의원의 주장입니다

그러면서 “남들과 달리 강좌가 늘어난 것이 아빠찬스인지, 좋은 강의로 평가받은 결과인지 확인하려고 자료 제공을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 문준용 “곽상도 나쁘다” vs 곽상도 “아빠찬스 곧 끝나”…국감증인 설전
    • 입력 2020-10-09 15:00:34
    • 수정2020-10-09 15:06:13
    정치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국정감사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출강 중인 대학의 이사장에게 문 씨의 강의평가 자료를 요구한 것을 두고 둘 사이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문준용 씨는 어제(8일) 페이스북을 통해 “곽상도 의원이 제가 출강 중인 학교의 이사장을 불러냈다. 제 강의를 평가해 달라고 했다는데 한마디로 시간강사가 특혜 아니냐는 소리”라며 “상습적으로 무분별한 권한으로 사람들을 해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제 강의 평가는 한마디로 좋지도 않고 나쁘지도 않고 그냥 보통이다. 원격 강의를 통해 몇 개 공개가 돼 있으니 직접 보고 평가해 달라”며 “곽상도 의원이 그것을 볼 리는 없고, 왜 강의 평가를 구하는지는 뻔하다. 편집, 발췌, 망신주기다”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사장님과 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지만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문준용 씨는 또 “곽상도 의원 나쁘다”고 말하며 “강의 평가 유출하는 건 위법이다. 국회의원이니 법은 잘 알 테고 혹시 뭣 모르고 걸려들지도 모르니 일단 달라고 하는 건데 피해 볼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곽상도 의원은 지난번에 제 조카 학적 정보 유출로 한 분 징계 먹게 만드셨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곽 의원이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부부의 해외 이주 관련 의혹을 제기하면서 다혜 씨 초등학생 아들의 학적변동 관련 서류를 제시했다가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일었던 것을 거론한 겁니다.

이에 곽상도 의원은 오늘(9일) 문준용 씨에게 “자신이 대단한 사람이라고 착각하지 말라”고 맞섰습니다.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아들이 아빠찬스 누리고 사는데 야당 국회의원이 일일이 확인하니 불편한가”라며 “문 대통령 임기가 종료되면 그마저도 끝날 것이니 그때까지는 자숙하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감에 부른 건국대 이사장은 민주당 의원의 필요 때문에 증인으로 나왔고, 이왕 증인으로 출석했기에 ‘문준용씨 자료’도 제출해 주도록 요청한 것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지난해 8월 시간강사법이 시행되면서 많은 대학 강사들이 자리를 잃었지만, 문준용 씨는 올해 강좌가 두 개에서 네 개로 늘어 미심쩍다는 게 곽 의원의 주장입니다

그러면서 “남들과 달리 강좌가 늘어난 것이 아빠찬스인지, 좋은 강의로 평가받은 결과인지 확인하려고 자료 제공을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