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용 비리’ 은행 간부들, 자회사 임원으로 옮겨 ‘고액 연봉’
입력 2020.10.09 (21:25) 수정 2020.10.10 (08: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요 은행의 부정 채용 사건과 관련해 억울하게 탈락한 지원자들의 모습과 유명무실한 재발방지책을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당시 책임을 지겠다며 물러난 은행장과 간부들이 자회사 임원 등으로 자리를 옮겨 억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채용비리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2017년 자리에서 물러난 이광구 당시 우리은행장.

올해 3월 대법원은 채용비리가 인정된다며 2심과 같은 징역 8개월을 최종 선고했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구속상태에서 재판을 받은 이 전 행장은 형기 만료로 이미 지난해 9월 석방된 상태.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덕 의원실에 따르면 이 전 행장은 석방된 다음 '윈피앤에스'라는 회사의 고문으로 취임했습니다.

우리은행 자회사로, 경비 용역, 사무기기 관리 등을 하는데 매출 대부분이 우리은행 사업에서 나오는 곳입니다.

이 전 행장이 연봉 2억 8천만 원에 차량과 기사도 제공받고 있다는 겁니다.

당시 인사 책임자급이었던 간부 A씨도 같은 회사 고문으로 1억 5천만 원의 연봉을, 다른 두 간부도 카드사 임원 등으로 옮겨 고액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민병덕/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거는 어떤 시그널입니까. 우리 그룹에서는 채용비리를 저질러도 우리가 뒷배를 봐준다 이런 거 아닙니까? 그렇다면 이 그룹은 결국 채용비리에 대한 어떠한 반성도 없다는 겁니다."]

채용 비리를 개인의 부정 행위로 몰아가는 관행 때문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정민영/변호사 : "'이 은행은 공정하게 채용을 하는 곳인데 네가 이걸 방해해서 널 처벌한다'는 거예요. 그런 의미이거든요. 그러니까 은행 자체의 책임이 본격적으로 인정되지 않는 경우들도 많은 거예요."]

우리은행 측은 이 전 행장 등의 거취를 정확히 알 수 없어 입장을 밝히긴 곤란하며, 다만 채용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절차를 모두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김지혜
  • ‘채용 비리’ 은행 간부들, 자회사 임원으로 옮겨 ‘고액 연봉’
    • 입력 2020-10-09 21:25:46
    • 수정2020-10-10 08:59:25
    뉴스 9
[앵커]

주요 은행의 부정 채용 사건과 관련해 억울하게 탈락한 지원자들의 모습과 유명무실한 재발방지책을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당시 책임을 지겠다며 물러난 은행장과 간부들이 자회사 임원 등으로 자리를 옮겨 억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채용비리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2017년 자리에서 물러난 이광구 당시 우리은행장.

올해 3월 대법원은 채용비리가 인정된다며 2심과 같은 징역 8개월을 최종 선고했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구속상태에서 재판을 받은 이 전 행장은 형기 만료로 이미 지난해 9월 석방된 상태.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덕 의원실에 따르면 이 전 행장은 석방된 다음 '윈피앤에스'라는 회사의 고문으로 취임했습니다.

우리은행 자회사로, 경비 용역, 사무기기 관리 등을 하는데 매출 대부분이 우리은행 사업에서 나오는 곳입니다.

이 전 행장이 연봉 2억 8천만 원에 차량과 기사도 제공받고 있다는 겁니다.

당시 인사 책임자급이었던 간부 A씨도 같은 회사 고문으로 1억 5천만 원의 연봉을, 다른 두 간부도 카드사 임원 등으로 옮겨 고액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민병덕/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거는 어떤 시그널입니까. 우리 그룹에서는 채용비리를 저질러도 우리가 뒷배를 봐준다 이런 거 아닙니까? 그렇다면 이 그룹은 결국 채용비리에 대한 어떠한 반성도 없다는 겁니다."]

채용 비리를 개인의 부정 행위로 몰아가는 관행 때문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정민영/변호사 : "'이 은행은 공정하게 채용을 하는 곳인데 네가 이걸 방해해서 널 처벌한다'는 거예요. 그런 의미이거든요. 그러니까 은행 자체의 책임이 본격적으로 인정되지 않는 경우들도 많은 거예요."]

우리은행 측은 이 전 행장 등의 거취를 정확히 알 수 없어 입장을 밝히긴 곤란하며, 다만 채용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절차를 모두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