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책 용어’에 도 넘은 외래어…이해 못해 혜택 못 받기도
입력 2020.10.09 (21:39) 수정 2020.10.09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와 자치단체가 만드는 정책 용어에 어려운 외국어가 많아서 얼핏 들어서는 뭔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국민들이 용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정책의 혜택을 못 받아 허비되는 불편 비용이 해마다 280억 원이 넘는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박기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정책 용어’에 도 넘은 외래어…이해 못해 혜택 못 받기도
    • 입력 2020-10-09 21:39:33
    • 수정2020-10-09 22:34:11
    뉴스 9
[앵커]

정부와 자치단체가 만드는 정책 용어에 어려운 외국어가 많아서 얼핏 들어서는 뭔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국민들이 용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정책의 혜택을 못 받아 허비되는 불편 비용이 해마다 280억 원이 넘는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박기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