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부통령 후보 TV 토론 스타는 파리?
입력 2020.10.09 (23:54) 수정 2020.10.10 (00:1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그제 열린 미국 부통령 후보 토론회장에 불청객이 등장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머리에 2분 3초 동안 파리가 앉아 있었던 건데요.

펜스 부통령의 단정한 백발, 근엄한 표정과 대조되면서 이번 '파리 해프닝'이 소셜 미디어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도 즉각 가세했습니다.

트위터에 파리채를 든 사진을 올리고 “민주당 캠페인이 잘 날 수 있도록 5달러를 기부해 달라”모금 운동에 나섰구요.

곧바로 출시한 ‘바이든 파리채’는 몇 시간 만에 완판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 측근도 “민주당 배후가 펜스 부통령에게 도청장치를 심었다”며 농담 섞인 트윗을 올렸습니다.
  • 美 부통령 후보 TV 토론 스타는 파리?
    • 입력 2020-10-09 23:54:03
    • 수정2020-10-10 00:10:41
    뉴스라인
그제 열린 미국 부통령 후보 토론회장에 불청객이 등장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머리에 2분 3초 동안 파리가 앉아 있었던 건데요.

펜스 부통령의 단정한 백발, 근엄한 표정과 대조되면서 이번 '파리 해프닝'이 소셜 미디어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도 즉각 가세했습니다.

트위터에 파리채를 든 사진을 올리고 “민주당 캠페인이 잘 날 수 있도록 5달러를 기부해 달라”모금 운동에 나섰구요.

곧바로 출시한 ‘바이든 파리채’는 몇 시간 만에 완판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 측근도 “민주당 배후가 펜스 부통령에게 도청장치를 심었다”며 농담 섞인 트윗을 올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