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30년 구두 수선공도 코로나에 폐업…“남은 구두는 모두 기부”
입력 2020.10.10 (06:56) 수정 2020.10.10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항공 업계가 큰 타격을 입으면서 예상치 못하게, 문을 닫은 곳이 있습니다.

30년 동안 승무원들이 신기 편한 구두를 만들어온 '구두 장인'의 이야기입니다.

문예슬 기자가 찾아가봤습니다.

[리포트]

서울 신촌의 한 구두 가게.

황판성 사장은 오늘도 다섯 평 남짓한 가게의 문을 엽니다.

[황판성/구두 수선공 : "27년 동안 구두 수선을 해 왔고요. 이대와 신촌에서만 20년 구두 판매를 한 사람입니다."]

유명한 브랜드는 아니지만 발이 편해 특히 항공사 직원들이 많이 찾았고, 입소문이 나면서 이른바 '승무원 구두'로 사랑받아 왔습니다.

["어떻게 알고 왔어요? (천사표!) 하하."]

하지만 손님들이 황 씨의 신발을 신을 수 있는 건 이번 주까지입니다.

코로나19로 항공사의 신규 채용이 감소하면서 이곳을 찾는 손님도 눈에 띄게 줄었고 황 씨가 결국 폐업을 결정한 겁니다.

[이은서/항공학과 재학 : "실습도 공항으로 원래 가는데 못 나가고…. (가게가) 없어진다고 하니까 어제 바로 와서 맞춘다고 했어요."]

[황판성/구두 수선공 : "(하루에) 열 명, 아무리 못 와도 다섯 명 이상 오셨는데, 올해는 아예 한 달에 몇 명 밖에 안 오기 때문에… 항공업계가 제일 힘들잖아요. 손님들이 더 안쓰럽죠."]

받을 수 있는 코로나 지원금도 모두 받았지만 몇 달 전부터는 임대료조차 못 내고 있습니다.

[황판성/구두 수선공 : "임대료 때문에 부담이 많이 돼요. 집에 생활비를 못 주니까…"]

곧 문을 닫는다는 소식에 손님이 줄을 이어, 가게는 간만에 활기를 띱니다.

["왜 관두시는 거예요. (힘들어서. 그동안 열심히 살아왔잖아.)"]

황 씨는 남은 구두를 모두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황판성 : "사실 코로나만 아니면 10년은 더 할 수가 있었는데… 마음 아프고 단골 분들한테 죄송하고…"]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영상편집:서삼현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30년 구두 수선공도 코로나에 폐업…“남은 구두는 모두 기부”
    • 입력 2020-10-10 06:56:10
    • 수정2020-10-10 07:07:13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로 항공 업계가 큰 타격을 입으면서 예상치 못하게, 문을 닫은 곳이 있습니다.

30년 동안 승무원들이 신기 편한 구두를 만들어온 '구두 장인'의 이야기입니다.

문예슬 기자가 찾아가봤습니다.

[리포트]

서울 신촌의 한 구두 가게.

황판성 사장은 오늘도 다섯 평 남짓한 가게의 문을 엽니다.

[황판성/구두 수선공 : "27년 동안 구두 수선을 해 왔고요. 이대와 신촌에서만 20년 구두 판매를 한 사람입니다."]

유명한 브랜드는 아니지만 발이 편해 특히 항공사 직원들이 많이 찾았고, 입소문이 나면서 이른바 '승무원 구두'로 사랑받아 왔습니다.

["어떻게 알고 왔어요? (천사표!) 하하."]

하지만 손님들이 황 씨의 신발을 신을 수 있는 건 이번 주까지입니다.

코로나19로 항공사의 신규 채용이 감소하면서 이곳을 찾는 손님도 눈에 띄게 줄었고 황 씨가 결국 폐업을 결정한 겁니다.

[이은서/항공학과 재학 : "실습도 공항으로 원래 가는데 못 나가고…. (가게가) 없어진다고 하니까 어제 바로 와서 맞춘다고 했어요."]

[황판성/구두 수선공 : "(하루에) 열 명, 아무리 못 와도 다섯 명 이상 오셨는데, 올해는 아예 한 달에 몇 명 밖에 안 오기 때문에… 항공업계가 제일 힘들잖아요. 손님들이 더 안쓰럽죠."]

받을 수 있는 코로나 지원금도 모두 받았지만 몇 달 전부터는 임대료조차 못 내고 있습니다.

[황판성/구두 수선공 : "임대료 때문에 부담이 많이 돼요. 집에 생활비를 못 주니까…"]

곧 문을 닫는다는 소식에 손님이 줄을 이어, 가게는 간만에 활기를 띱니다.

["왜 관두시는 거예요. (힘들어서. 그동안 열심히 살아왔잖아.)"]

황 씨는 남은 구두를 모두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황판성 : "사실 코로나만 아니면 10년은 더 할 수가 있었는데… 마음 아프고 단골 분들한테 죄송하고…"]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영상편집:서삼현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