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증시, 트럼프 대규모 부양책 타결 촉구에 상승 마감
입력 2020.10.10 (06:58) 수정 2020.10.10 (09:27) 국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의 부양책 타결에 대한 기대로 상승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1.39포인트(0.57%) 오른 28,586.9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31포인트(0.88%) 상승한 3,477.1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8.96포인트(1.39%) 오른 11,579.94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3.27% 올랐고 S&P 500 지수는 3.84%, 나스닥은 4.56% 급등했습니다.

시장은 미국의 부양책 협상과 대선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협상 중단 선언으로 혼선을 빚었던 부양책 협상이 다시 속도를 내는 양상입니다.

백악관이 부양책 규모를 기존 1조6천억 달러에서 2천억 달러 증액한 1조8천억 달러로 제시할 것이란 소식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나 공화당이 제안하는 것보다 더 큰 규모의 부양책을 원한다면서, 대규모 부양책을 타결하자고 촉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항목의 부양책만 주장하던 데서 극적으로 입장을 선회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협상을 이어가면서 부양책이 결국 타결될 것이란 기대가 한층 더 커졌습니다.

하지만 대선을 앞둔 미 정치권의 대립과 대규모 부양책에 부정적인 공화당 의원 등을 고려하면 언제, 어느 규모로 타결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뉴욕 증시, 트럼프 대규모 부양책 타결 촉구에 상승 마감
    • 입력 2020-10-10 06:58:28
    • 수정2020-10-10 09:27:10
    국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의 부양책 타결에 대한 기대로 상승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1.39포인트(0.57%) 오른 28,586.9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31포인트(0.88%) 상승한 3,477.1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8.96포인트(1.39%) 오른 11,579.94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3.27% 올랐고 S&P 500 지수는 3.84%, 나스닥은 4.56% 급등했습니다.

시장은 미국의 부양책 협상과 대선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협상 중단 선언으로 혼선을 빚었던 부양책 협상이 다시 속도를 내는 양상입니다.

백악관이 부양책 규모를 기존 1조6천억 달러에서 2천억 달러 증액한 1조8천억 달러로 제시할 것이란 소식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나 공화당이 제안하는 것보다 더 큰 규모의 부양책을 원한다면서, 대규모 부양책을 타결하자고 촉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항목의 부양책만 주장하던 데서 극적으로 입장을 선회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협상을 이어가면서 부양책이 결국 타결될 것이란 기대가 한층 더 커졌습니다.

하지만 대선을 앞둔 미 정치권의 대립과 대규모 부양책에 부정적인 공화당 의원 등을 고려하면 언제, 어느 규모로 타결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