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근 10년 간 문화재 도난 1만 3천 건…회수율 15.5%에 그쳐
입력 2020.10.10 (10:07) 수정 2020.10.10 (10:21) 문화
최근 10년 동안 도난 당한 문화재가 만 3천 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문화재청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도난된 문화재는 만 2천749건이었습니다.

이 기간 도난된 문화재는 국가지정문화재가 9건, 시도지정문화재가 329건이었고, 나머지는 비지정문화재였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도로 찾은 문화재는 천972건으로, 회수율은 15.5%에 불과했습니다.

임오경 의원은 "세종대왕 셋째 아들 안평대군의 글씨인 '소원화개첩'(국보 제238호)은 2001년, 강화 백련사 철아미타불좌상(보물 제994호)은 1989년에 각각 사라져 아직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면서 "도난되는 것도 문제지만, 도난되면 오랫동안 찾기 어렵다는 점이 더 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임 의원은 아울러 현재 문화재청에 문화재 사범 전담 단속반은 3명뿐이라면서 "저조한 도난 문화재 회수 문제는 인력 부족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근 10년 간 문화재 도난 1만 3천 건…회수율 15.5%에 그쳐
    • 입력 2020-10-10 10:07:55
    • 수정2020-10-10 10:21:27
    문화
최근 10년 동안 도난 당한 문화재가 만 3천 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문화재청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도난된 문화재는 만 2천749건이었습니다.

이 기간 도난된 문화재는 국가지정문화재가 9건, 시도지정문화재가 329건이었고, 나머지는 비지정문화재였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도로 찾은 문화재는 천972건으로, 회수율은 15.5%에 불과했습니다.

임오경 의원은 "세종대왕 셋째 아들 안평대군의 글씨인 '소원화개첩'(국보 제238호)은 2001년, 강화 백련사 철아미타불좌상(보물 제994호)은 1989년에 각각 사라져 아직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면서 "도난되는 것도 문제지만, 도난되면 오랫동안 찾기 어렵다는 점이 더 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임 의원은 아울러 현재 문화재청에 문화재 사범 전담 단속반은 3명뿐이라면서 "저조한 도난 문화재 회수 문제는 인력 부족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