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가장 좋은 출산 장려는 좋은 일자리와 공정한 교육”
입력 2020.10.10 (10:53) 수정 2020.10.10 (10:57)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임산부의 날인 오늘(10일) “가장 좋은 출산 장려는 좋은 일자리와 좋은 주거 환경, 공정한 교육과 안정적인 사회기반”이라며 저출산 극복을 위한 정책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SNS 글에서 “인구절벽은 더이상 다른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아무리 출산을 장려해도 출산을 포기하는 이유는 아이를 키우기 힘든 여건 때문”이라며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정책을 더 많이 발굴하고 제도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출산 친환경 문화 조성도 중요하다”며 “초기 임산부가 마음 놓고 임산부 배려석을 이용하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출산 후 경력 단절이 없도록 관련 제도를 다시 한번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지금 임산부들이 품고 있는 것은 내일의 행복이자 우리 사회의 희망”이라며 “조금만 더 힘 내달라. 정부가 기꺼이 임산부 여러분의 산파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 정 총리 “가장 좋은 출산 장려는 좋은 일자리와 공정한 교육”
    • 입력 2020-10-10 10:53:58
    • 수정2020-10-10 10:57:48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임산부의 날인 오늘(10일) “가장 좋은 출산 장려는 좋은 일자리와 좋은 주거 환경, 공정한 교육과 안정적인 사회기반”이라며 저출산 극복을 위한 정책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SNS 글에서 “인구절벽은 더이상 다른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아무리 출산을 장려해도 출산을 포기하는 이유는 아이를 키우기 힘든 여건 때문”이라며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정책을 더 많이 발굴하고 제도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출산 친환경 문화 조성도 중요하다”며 “초기 임산부가 마음 놓고 임산부 배려석을 이용하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출산 후 경력 단절이 없도록 관련 제도를 다시 한번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지금 임산부들이 품고 있는 것은 내일의 행복이자 우리 사회의 희망”이라며 “조금만 더 힘 내달라. 정부가 기꺼이 임산부 여러분의 산파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