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언더파 맹타 임성재, PGA 투어 대회 2라운드 2타 차 공동 7위
입력 2020.10.10 (14:18) 연합뉴스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총상금 700만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7천243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1개를 치고 8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이틀 합계 12언더파 130타의 성적을 낸 임성재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교포 선수 제임스 한(미국)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14언더파 128타로 5명이 공동 선두인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 브라이언 하먼, 오스틴 쿡, 피터 맬너티(이상 미국)와는 2타 차이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13언더파 129타로 단독 6위다.

1라운드에서 4언더파로 30위권에 머물렀던 임성재는 이날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 11번부터 13번 홀까지 3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다.

전반에 3타를 줄인 임성재는 마지막 9번 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주위 벙커로 향했으나 벙커에서 친 세 번째 샷이 이글로 연결되는 행운이 따르며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끝냈다.

이틀 연속 그린 적중률이 88.9%(16/18)나 되는 등 전체적인 샷 감각이 호조를 보였다.

임성재가 63타를 기록한 것은 2019년 8월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 62타 이후 이번이 1년 2개월 만이다.

2020-2021시즌 두 차례 대회에 나와 US오픈 22위,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공동 28위 등 두 번 모두 20위권 성적을 낸 임성재는 이날 8언더파 맹타로 단숨에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임성재는 올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첫 승을 따냈고, 최근 '톱10' 대회는 8월 윈덤 챔피언십 공동 9위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케빈 나(미국)는 10언더파 132타로 공동 17위에 올랐다.

강성훈(33)이 9언더파 133타를 쳐 공동 26위, 8언더파 134타의 김시우(25)는 공동 40위다.

안병훈(29), 최경주(50), 이경훈(29)은 컷 탈락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8언더파 맹타 임성재, PGA 투어 대회 2라운드 2타 차 공동 7위
    • 입력 2020-10-10 14:18:09
    연합뉴스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총상금 700만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7천243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1개를 치고 8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이틀 합계 12언더파 130타의 성적을 낸 임성재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교포 선수 제임스 한(미국)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14언더파 128타로 5명이 공동 선두인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 브라이언 하먼, 오스틴 쿡, 피터 맬너티(이상 미국)와는 2타 차이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13언더파 129타로 단독 6위다.

1라운드에서 4언더파로 30위권에 머물렀던 임성재는 이날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 11번부터 13번 홀까지 3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다.

전반에 3타를 줄인 임성재는 마지막 9번 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주위 벙커로 향했으나 벙커에서 친 세 번째 샷이 이글로 연결되는 행운이 따르며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끝냈다.

이틀 연속 그린 적중률이 88.9%(16/18)나 되는 등 전체적인 샷 감각이 호조를 보였다.

임성재가 63타를 기록한 것은 2019년 8월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 62타 이후 이번이 1년 2개월 만이다.

2020-2021시즌 두 차례 대회에 나와 US오픈 22위,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공동 28위 등 두 번 모두 20위권 성적을 낸 임성재는 이날 8언더파 맹타로 단숨에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임성재는 올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첫 승을 따냈고, 최근 '톱10' 대회는 8월 윈덤 챔피언십 공동 9위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케빈 나(미국)는 10언더파 132타로 공동 17위에 올랐다.

강성훈(33)이 9언더파 133타를 쳐 공동 26위, 8언더파 134타의 김시우(25)는 공동 40위다.

안병훈(29), 최경주(50), 이경훈(29)은 컷 탈락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