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의료기관·지인 모임 등이 감염고리”…수도권·부산 등 코로나19 확산
입력 2020.10.10 (14:48) 수정 2020.10.10 (14:54) 사회
의료기관과 지인 모임 등을 고리로 수도권과 부산 등지에서 코로나 19 확진자의 산발적 집담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0일)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 강남구 승광빌딩과 관련해 확진자 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8명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관련 사례에서는 격리 중이던 7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모두 58명입니다. 이 가운데 54명이 환자이며 병원 종사자가 4명입니다.

경기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 관련 사례에서는 12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49명이 됐습니다.

부산진구 지인모임·의료기관 관련 사례에서는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4명이 됐습니다.

부산 방문주사 사례와 관련해서는 1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현재까지 이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총 13명입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불분명' 환자 비율은 20% 아래를 유지했습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1,032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96명으로, 비율로는 19%를 기록했습니다.

한편 중환자 치료와 관련해 방대본은 전날 오후 4시까지 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를 현재까지 62개 병원에서 585명에게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의료기관·지인 모임 등이 감염고리”…수도권·부산 등 코로나19 확산
    • 입력 2020-10-10 14:48:57
    • 수정2020-10-10 14:54:01
    사회
의료기관과 지인 모임 등을 고리로 수도권과 부산 등지에서 코로나 19 확진자의 산발적 집담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0일)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 강남구 승광빌딩과 관련해 확진자 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8명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관련 사례에서는 격리 중이던 7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모두 58명입니다. 이 가운데 54명이 환자이며 병원 종사자가 4명입니다.

경기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 관련 사례에서는 12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49명이 됐습니다.

부산진구 지인모임·의료기관 관련 사례에서는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4명이 됐습니다.

부산 방문주사 사례와 관련해서는 1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현재까지 이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총 13명입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불분명' 환자 비율은 20% 아래를 유지했습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1,032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96명으로, 비율로는 19%를 기록했습니다.

한편 중환자 치료와 관련해 방대본은 전날 오후 4시까지 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를 현재까지 62개 병원에서 585명에게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