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 현동유적 유물 첫 전시’ 13일 열려
입력 2020.10.10 (21:34) 수정 2020.10.10 (21:36)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유적에서 출토된 가야시대 유물이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됩니다.

창원시립마산미술관은 국립김해박물관과 함께 오는 13일부터 '가야의 또 다른 항구, 현동' 특별전을 엽니다.

현동유적에서는 가야시대 해상 교육의 증거가 되는 돛단배와 낙타머리 모양의 토기 등 만여 점이 넘는 유물이 출토됐습니다.

현동유적은 국도확장 공사 과정에서 발견돼 1989년부터 3차례 발굴조사가 이뤄졌습니다.
  • ‘창원 현동유적 유물 첫 전시’ 13일 열려
    • 입력 2020-10-10 21:34:49
    • 수정2020-10-10 21:36:44
    뉴스9(창원)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유적에서 출토된 가야시대 유물이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됩니다.

창원시립마산미술관은 국립김해박물관과 함께 오는 13일부터 '가야의 또 다른 항구, 현동' 특별전을 엽니다.

현동유적에서는 가야시대 해상 교육의 증거가 되는 돛단배와 낙타머리 모양의 토기 등 만여 점이 넘는 유물이 출토됐습니다.

현동유적은 국도확장 공사 과정에서 발견돼 1989년부터 3차례 발굴조사가 이뤄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