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美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8만명↑…사상 최대
입력 2020.10.24 (11:25) 수정 2020.10.24 (11:48) 국제
미국에서 현지시각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인 8만 명을 넘긴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는 23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8만1,210명으로 집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도 최소 8만1,400명이 신규 확진됐다며 역대 최고치라고 보도했습니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 7월 16일 7만7,362명이었습니다.

지난달 7일 하루 확진자가 2만4,056명까지 줄어들었던 것과 비교해, 한 달 새 환자 수가 3배 이상 늘어난 겁니다.

뉴욕타임스는 "최악의 날"이라며, "보건 전문가들은 추운 날씨가 찾아오면 환자가 더 늘 수 있다고 경고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또 확진자가 미국 중서부와 서부를 중심으로 크게 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부 일리노이 등에서는 2차 확산 피해가 커지고 있고, 몬태나 등에서는 1차 확산이 끈질기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최근 예측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11월, 12월에 더 악화한 뒤, 내년 1월 정점에 도달하리라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美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8만명↑…사상 최대
    • 입력 2020-10-24 11:25:43
    • 수정2020-10-24 11:48:42
    국제
미국에서 현지시각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인 8만 명을 넘긴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는 23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8만1,210명으로 집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도 최소 8만1,400명이 신규 확진됐다며 역대 최고치라고 보도했습니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 7월 16일 7만7,362명이었습니다.

지난달 7일 하루 확진자가 2만4,056명까지 줄어들었던 것과 비교해, 한 달 새 환자 수가 3배 이상 늘어난 겁니다.

뉴욕타임스는 "최악의 날"이라며, "보건 전문가들은 추운 날씨가 찾아오면 환자가 더 늘 수 있다고 경고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또 확진자가 미국 중서부와 서부를 중심으로 크게 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부 일리노이 등에서는 2차 확산 피해가 커지고 있고, 몬태나 등에서는 1차 확산이 끈질기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최근 예측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11월, 12월에 더 악화한 뒤, 내년 1월 정점에 도달하리라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