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 ‘항생제 내성’ 슈퍼박테리아 감염자, 평년 7개 수준… 보건당국 ‘긴장’
입력 2020.10.24 (19:00) 수정 2020.10.24 (19:05) 국제
홍콩에서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슈퍼 박테리아’ 감염 환자가 평년보다 늘어나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를 보면, 홍콩 정부 기구인 의원관리국은 23일 “(곰팡이의 일종인) 칸디다속 진균(Candida Auris) 질병 발생이 우려된다”면서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조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콩 당국에 따르면, 올해 1~10월 홍콩의 칸디다속 진균 환자는 136명으로, 지난해 전체 환자 수인 20명을 7배에 가깝습니다.

구체적인 사망자 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감염된 신체 부위에 따라 치사율이 30~60%를 기록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염 부위는 구강·소화관·피부 등이며, 감염 부위와 환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병세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 환자 나이는 21살부터 101살까지 다양하지만, 80% 가까이가 60살 이상입니다.

홍콩 당국은 칸디다속 진균이 카오룽웨스트 지역의 공공병원과 요양원을 중심으로 퍼졌다고 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병원 내 격리시설이 부족하다 보니 칸디다속 진균 환자를 일반병동 구석에 배치할 수밖에 없었고, 이에 따라 교차 감염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한 것입니다.

홍콩 당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환자들이 의료장비를 함께 써야 하는 상황인데, 환자별로 별도의 장비를 쓰고 교차 감염을 막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질병 발생이 우려되지만) 홍콩의 환자 수는 여전히 적고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홍콩 ‘항생제 내성’ 슈퍼박테리아 감염자, 평년 7개 수준… 보건당국 ‘긴장’
    • 입력 2020-10-24 19:00:37
    • 수정2020-10-24 19:05:02
    국제
홍콩에서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슈퍼 박테리아’ 감염 환자가 평년보다 늘어나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를 보면, 홍콩 정부 기구인 의원관리국은 23일 “(곰팡이의 일종인) 칸디다속 진균(Candida Auris) 질병 발생이 우려된다”면서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조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콩 당국에 따르면, 올해 1~10월 홍콩의 칸디다속 진균 환자는 136명으로, 지난해 전체 환자 수인 20명을 7배에 가깝습니다.

구체적인 사망자 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감염된 신체 부위에 따라 치사율이 30~60%를 기록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염 부위는 구강·소화관·피부 등이며, 감염 부위와 환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병세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 환자 나이는 21살부터 101살까지 다양하지만, 80% 가까이가 60살 이상입니다.

홍콩 당국은 칸디다속 진균이 카오룽웨스트 지역의 공공병원과 요양원을 중심으로 퍼졌다고 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병원 내 격리시설이 부족하다 보니 칸디다속 진균 환자를 일반병동 구석에 배치할 수밖에 없었고, 이에 따라 교차 감염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한 것입니다.

홍콩 당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환자들이 의료장비를 함께 써야 하는 상황인데, 환자별로 별도의 장비를 쓰고 교차 감염을 막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질병 발생이 우려되지만) 홍콩의 환자 수는 여전히 적고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