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럿 연방대법관 인준안, 미 상원 통과…보수 절대우위 재편
입력 2020.10.27 (09:34) 수정 2020.10.27 (09:36) 국제
에이미 코니 배럿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인준안이 현지시간으로 26일 상원을 통과했습니다.

미 상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배럿 지명자의 인준안을 통과시켰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배럿 지명자의 인준안은 지난 22일 상원 법사위에서 민주당이 보이콧한 가운데 공화당 단독으로 처리된 적이 있습니다.

이로써 '진보의 아이콘'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낙점한 배럿 지명자의 의회 인준 절차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희망대로 오는 11월 3일 대선 전에 속전속결로 마무리됐습니다.

보수 성향인 배럿 대법관의 합류로 미국 연방대법관의 이념적 지형은 보수 6명, 진보 3명으로, 보수 우위로 재편됐습니다.
  • 배럿 연방대법관 인준안, 미 상원 통과…보수 절대우위 재편
    • 입력 2020-10-27 09:34:49
    • 수정2020-10-27 09:36:35
    국제
에이미 코니 배럿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인준안이 현지시간으로 26일 상원을 통과했습니다.

미 상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배럿 지명자의 인준안을 통과시켰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배럿 지명자의 인준안은 지난 22일 상원 법사위에서 민주당이 보이콧한 가운데 공화당 단독으로 처리된 적이 있습니다.

이로써 '진보의 아이콘'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낙점한 배럿 지명자의 의회 인준 절차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희망대로 오는 11월 3일 대선 전에 속전속결로 마무리됐습니다.

보수 성향인 배럿 대법관의 합류로 미국 연방대법관의 이념적 지형은 보수 6명, 진보 3명으로, 보수 우위로 재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