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4인 가구 김장비용 30만 원 내외…늦게 할수록 저렴”
입력 2020.10.27 (11:31) 경제
다음 달 기준으로 올해 4인 가구의 김장비용은 30만 원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긴 장마와 태풍으로 좋지 않았던 김장 채소 수급이 점차 회복 중이어서 김장을 늦게 할수록 김장비용이 저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27일) 내놓은 ‘김장 채소 수급 안정 대책’에서 올해 4인 가구 기준 김장 규모는 21.9포기로 지난해 22.3포기보다 소폭 감소하겠다고 예상했습니다. 김장 시기는 11월 상순 강원·경기 북부에서 시작돼 12월 하순 마무리되며 11월 하순과 12월 상순에 집중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예측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14일부터 16일까지 소비자 601가구를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습니다.

김장김치 조달 형태는 ‘직접 담근다’가 62%로 가장 높았으나 지난해보다는 1%포인트 하락했고 ‘시판 김치를 구매한다’는 답변이 지난해 19%에서 24%로 5%포인트 증가했습니다.

4인 가구 김장비용은 11월 기준 30만 원 내외로 예상됩니다. 김치 20포기를 담근다고 가정하면 배추 9만 원, 무 2만 2천 원, 고춧가루 6만 2천 원, 깐마늘 1만 2천 원, 대파 6천 원, 쪽파 1만 1천 원, 생강 1천 원, 미나리 1만 5천 원, 갓 8천 원, 굴 3만 6천 원, 젓갈 2만 8천 원, 소금 1만 원이 드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농식품부는 되도록 김장을 늦게 하는 것이 비용 측면에서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장용 배추와 무 가격이 성 출하기인 11월과 12월에 안정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김장을 10월 상순에 했을 경우 4인 가구 기준으로 45만 6천 원이 들지만, 점차 하락해 12월 하순에는 29만 8천 원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김장을 연말에 한다면 지금보다 15만 원가량 아낄 수 있는 겁니다.

주요 김장 채소의 수급여건을 보면 가을배추 생산량은 초기 작황이 부진해 단수가 평년 대비 4% 감소했지만, 재배면적이 5% 늘어 전체적으로는 평년 수준인 131만t이 될 전망입니다. 가을 무 역시 평년 수준인 44만t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김장 양념 채소류 생산량은 고추가 평년보다 22% 감소했지만, 마늘은 7%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고추는 올해 긴 장마와 태풍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도매가격은 현재 시세인 600g당 1만 6천 원대가 유지되고 마늘은 적정 공급량을 보여 깐마늘 기준 ㎏당 6만 9천 원에서 안정세가 유지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과도한 수급 불안을 차단하고 김장 채소류 수급 안정을 도모할 계획입니다. 배추 수급이 불안해지면 미리 확보한 채소가격안정제 약정물량과 출하조절시설 비축물량 각 7만 5천t과 2천5백t을 방출할 방침입니다. 무도 김장철 출하량이 부족해질 것에 대비해 채소가격안정제 물량 4만 8천t을 확보하고 수급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김장 채소 수급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 관리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다음 달 1일부터 12월 20일까지 ‘김장 채소 수급안정대책반’을 가동합니다. 대책반은 품목별 공급 상황과 가격 동향 등을 매일 점검하고 대응합니다.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김장 채소류를 구매할 수 있도록 특별사법경찰 273명과 명예 감시원 3천 명을 동원해 원산지 표시 기획단속과 특별 안전성 조사도 시행합니다.

권재한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배추와 무 가격이 안정되면서 김장철 김장비용이 감소 추세에 있다”며 “김장으로 가족·친지·이웃과도 넉넉한 정을 나눌 수 있도록 김장 채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올해 4인 가구 김장비용 30만 원 내외…늦게 할수록 저렴”
    • 입력 2020-10-27 11:31:58
    경제
다음 달 기준으로 올해 4인 가구의 김장비용은 30만 원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긴 장마와 태풍으로 좋지 않았던 김장 채소 수급이 점차 회복 중이어서 김장을 늦게 할수록 김장비용이 저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27일) 내놓은 ‘김장 채소 수급 안정 대책’에서 올해 4인 가구 기준 김장 규모는 21.9포기로 지난해 22.3포기보다 소폭 감소하겠다고 예상했습니다. 김장 시기는 11월 상순 강원·경기 북부에서 시작돼 12월 하순 마무리되며 11월 하순과 12월 상순에 집중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예측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14일부터 16일까지 소비자 601가구를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습니다.

김장김치 조달 형태는 ‘직접 담근다’가 62%로 가장 높았으나 지난해보다는 1%포인트 하락했고 ‘시판 김치를 구매한다’는 답변이 지난해 19%에서 24%로 5%포인트 증가했습니다.

4인 가구 김장비용은 11월 기준 30만 원 내외로 예상됩니다. 김치 20포기를 담근다고 가정하면 배추 9만 원, 무 2만 2천 원, 고춧가루 6만 2천 원, 깐마늘 1만 2천 원, 대파 6천 원, 쪽파 1만 1천 원, 생강 1천 원, 미나리 1만 5천 원, 갓 8천 원, 굴 3만 6천 원, 젓갈 2만 8천 원, 소금 1만 원이 드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농식품부는 되도록 김장을 늦게 하는 것이 비용 측면에서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장용 배추와 무 가격이 성 출하기인 11월과 12월에 안정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김장을 10월 상순에 했을 경우 4인 가구 기준으로 45만 6천 원이 들지만, 점차 하락해 12월 하순에는 29만 8천 원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김장을 연말에 한다면 지금보다 15만 원가량 아낄 수 있는 겁니다.

주요 김장 채소의 수급여건을 보면 가을배추 생산량은 초기 작황이 부진해 단수가 평년 대비 4% 감소했지만, 재배면적이 5% 늘어 전체적으로는 평년 수준인 131만t이 될 전망입니다. 가을 무 역시 평년 수준인 44만t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김장 양념 채소류 생산량은 고추가 평년보다 22% 감소했지만, 마늘은 7%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고추는 올해 긴 장마와 태풍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도매가격은 현재 시세인 600g당 1만 6천 원대가 유지되고 마늘은 적정 공급량을 보여 깐마늘 기준 ㎏당 6만 9천 원에서 안정세가 유지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과도한 수급 불안을 차단하고 김장 채소류 수급 안정을 도모할 계획입니다. 배추 수급이 불안해지면 미리 확보한 채소가격안정제 약정물량과 출하조절시설 비축물량 각 7만 5천t과 2천5백t을 방출할 방침입니다. 무도 김장철 출하량이 부족해질 것에 대비해 채소가격안정제 물량 4만 8천t을 확보하고 수급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김장 채소 수급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 관리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다음 달 1일부터 12월 20일까지 ‘김장 채소 수급안정대책반’을 가동합니다. 대책반은 품목별 공급 상황과 가격 동향 등을 매일 점검하고 대응합니다.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김장 채소류를 구매할 수 있도록 특별사법경찰 273명과 명예 감시원 3천 명을 동원해 원산지 표시 기획단속과 특별 안전성 조사도 시행합니다.

권재한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배추와 무 가격이 안정되면서 김장철 김장비용이 감소 추세에 있다”며 “김장으로 가족·친지·이웃과도 넉넉한 정을 나눌 수 있도록 김장 채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