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택배사, 말잔치 멈추고 사회적 약속과 제도개선부터”
입력 2020.10.27 (17:04) 수정 2020.10.27 (17:13) 정치
심야배송 중단과 택배 분류 지원인력 투입 등 택배업계가 내놓은 노동자 과로 경감대책에 대해 정의당이 사회적 약속과 실천, 제도개선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장태수 대변인은 오늘(27일) 브리핑에서 “택배사들은 지금 당장의 비난을 모면하기 위한 말잔치를 멈추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장 대변인은 “노동자의 죽음 앞에서도 근무시간은 본인 의지로 선택한다는 뻔뻔함이 여전하다. 산재보험 제외 신청서를 대필로 조작하는 범죄행위에 반성과 사과조차 없다”면서 “적정인력 확보, 적정물량과 노동시간 기준 설정 등 최소한의 노동권 보호 장치를 택배 노동자들과 협약하라”고 했습니다.

이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와 실태조사를 하고, 노동조건 정상화를 위한 경영상의 조치와 제도적인 개선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사회적 약속을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살기 위해 출근한 노동자들이 퇴근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즉각 나서달라.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동자성 인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 등 노동자로 보호받기 위한 행동에 나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정의당 “택배사, 말잔치 멈추고 사회적 약속과 제도개선부터”
    • 입력 2020-10-27 17:04:50
    • 수정2020-10-27 17:13:03
    정치
심야배송 중단과 택배 분류 지원인력 투입 등 택배업계가 내놓은 노동자 과로 경감대책에 대해 정의당이 사회적 약속과 실천, 제도개선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장태수 대변인은 오늘(27일) 브리핑에서 “택배사들은 지금 당장의 비난을 모면하기 위한 말잔치를 멈추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장 대변인은 “노동자의 죽음 앞에서도 근무시간은 본인 의지로 선택한다는 뻔뻔함이 여전하다. 산재보험 제외 신청서를 대필로 조작하는 범죄행위에 반성과 사과조차 없다”면서 “적정인력 확보, 적정물량과 노동시간 기준 설정 등 최소한의 노동권 보호 장치를 택배 노동자들과 협약하라”고 했습니다.

이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와 실태조사를 하고, 노동조건 정상화를 위한 경영상의 조치와 제도적인 개선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사회적 약속을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살기 위해 출근한 노동자들이 퇴근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즉각 나서달라.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동자성 인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 등 노동자로 보호받기 위한 행동에 나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