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휠 고의 훼손’ 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
입력 2020.10.27 (19:10) 수정 2020.10.27 (19:17)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타이어뱅크에서 일어난 휠 고의 훼손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매장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같은 피해를 본 것 같다는 사람도 계속 늘고 있습니다.

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 수사관들이 광주의 타이어뱅크 한 매장에서 압수한 물품을 담은 상자를 들고 나옵니다.

압수물 상자에는 자동차 휠 판매 내역 등 해당 매장의 영업 관련 자료 등이 담겼습니다.

손님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교체를 권유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된지 일주일 만입니다.

이후 비슷한 피해를 주장하는 진정인이 20명을 넘어서자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경찰 관계자는 "다수의 진정인을 상대로 피해 주장을 확보했다"며 "압수 물품을 토대로 휠 고의 훼손이 이전에도 있었는지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민들도 또 다른 피해가 있었는지 수사를 통해 밝히고, 본사 차원의 대책도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양○○/시민 : "걸린 건 한 번이겠죠. (실제로는) 어땠을지 모르는거니까. (본사 차원에서) 피해 사례를 다시 조사해서 보상을 해줘야되지 않나."]

그러나 압수수색 현장에서 취재진을 만난 전 가맹점주는 상습성을 부인했습니다.

[타이어뱅크 전 가맹점주 : "(타이어 휠을 훼손한 게 이번이 처음이었습니까?) 없습니다. (이전에도 그런 경우 있었습니까?) 없습니다."]

타이어뱅크도 일부 가맹점의 일탈이었다며 자체 조사에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타이어뱅크 본사 관계자/음성변조 : "경찰 조사에서 밝혀지는 대로 처리하는 게 맞다는 판단이 들고요, 두 번 다시는 이와 유사한 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하지만 다른 매장에서도 비슷한 범행이 이뤄졌다는 타이어뱅크 전·현직 관계자의 주장까지 나온 상황.

경찰은 해당 매장의 고의 휠 훼손이 상습적으로 이뤄졌는지, 또 조직적으로 이뤄진 정황이 있는지 수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
  • 경찰, ‘휠 고의 훼손’ 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
    • 입력 2020-10-27 19:10:41
    • 수정2020-10-27 19:17:10
    뉴스7(광주)
[앵커]

타이어뱅크에서 일어난 휠 고의 훼손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매장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같은 피해를 본 것 같다는 사람도 계속 늘고 있습니다.

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 수사관들이 광주의 타이어뱅크 한 매장에서 압수한 물품을 담은 상자를 들고 나옵니다.

압수물 상자에는 자동차 휠 판매 내역 등 해당 매장의 영업 관련 자료 등이 담겼습니다.

손님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교체를 권유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된지 일주일 만입니다.

이후 비슷한 피해를 주장하는 진정인이 20명을 넘어서자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경찰 관계자는 "다수의 진정인을 상대로 피해 주장을 확보했다"며 "압수 물품을 토대로 휠 고의 훼손이 이전에도 있었는지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민들도 또 다른 피해가 있었는지 수사를 통해 밝히고, 본사 차원의 대책도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양○○/시민 : "걸린 건 한 번이겠죠. (실제로는) 어땠을지 모르는거니까. (본사 차원에서) 피해 사례를 다시 조사해서 보상을 해줘야되지 않나."]

그러나 압수수색 현장에서 취재진을 만난 전 가맹점주는 상습성을 부인했습니다.

[타이어뱅크 전 가맹점주 : "(타이어 휠을 훼손한 게 이번이 처음이었습니까?) 없습니다. (이전에도 그런 경우 있었습니까?) 없습니다."]

타이어뱅크도 일부 가맹점의 일탈이었다며 자체 조사에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타이어뱅크 본사 관계자/음성변조 : "경찰 조사에서 밝혀지는 대로 처리하는 게 맞다는 판단이 들고요, 두 번 다시는 이와 유사한 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하지만 다른 매장에서도 비슷한 범행이 이뤄졌다는 타이어뱅크 전·현직 관계자의 주장까지 나온 상황.

경찰은 해당 매장의 고의 휠 훼손이 상습적으로 이뤄졌는지, 또 조직적으로 이뤄진 정황이 있는지 수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