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화물차 상가 돌진 ‘쾅’…모두 4명 다쳐
입력 2020.10.27 (19:33) 수정 2020.10.27 (19:5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낮 세종시에서 철근을 가득 싣고 달리던 대형화물차가 경차를 들이받은 뒤 손님 10여 명이 있던 식당을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경차 운전자가 중상을 당하는 등 모두 4명이 다쳤습니다.

박연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철근을 가득 실은 25톤 화물차가 갑자기 도로를 가로지릅니다.

신호 대기하던 경차를 들이받은 뒤 그대로 식당 건물을 덮칩니다.

식당 외벽은 처참하게 무너졌고, 옆 카페도 완전히 부서졌습니다.

가까스로 사고를 피한 손님은 사고 충격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카페 주인 : "영화처럼 (손님들이) 이렇게 뛰었다가 저렇게 뛰었다가 하더니, 갑자기 저기서 트럭이 저를 향해서 착착 오더라고요, 아, 나 죽었구나 생각하고..."]

이 사고로 50대 경차 운전자가 중상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화물차 운전자와 카페 손님 등 3명도 다쳤습니다.

사고가 난 현장입니다. 대형 트럭이 그대로 밀고 들어오면서 현장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화물차를 몬 60대 운전자는 경찰 조사에서 제동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 내리막길이 있거든요. 연기사거리, 거기서 브레이크가 작동이 안 돼서 핸들을 우측으로 꺾었는데 그 과정에서 밀리면서 상가 건물까지 돌진한 사고예요."]

경찰은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된 만큼 졸음운전 사고일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영상제공:시청자
  • 대형화물차 상가 돌진 ‘쾅’…모두 4명 다쳐
    • 입력 2020-10-27 19:33:05
    • 수정2020-10-27 19:52:23
    뉴스 7
[앵커]

대낮 세종시에서 철근을 가득 싣고 달리던 대형화물차가 경차를 들이받은 뒤 손님 10여 명이 있던 식당을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경차 운전자가 중상을 당하는 등 모두 4명이 다쳤습니다.

박연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철근을 가득 실은 25톤 화물차가 갑자기 도로를 가로지릅니다.

신호 대기하던 경차를 들이받은 뒤 그대로 식당 건물을 덮칩니다.

식당 외벽은 처참하게 무너졌고, 옆 카페도 완전히 부서졌습니다.

가까스로 사고를 피한 손님은 사고 충격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카페 주인 : "영화처럼 (손님들이) 이렇게 뛰었다가 저렇게 뛰었다가 하더니, 갑자기 저기서 트럭이 저를 향해서 착착 오더라고요, 아, 나 죽었구나 생각하고..."]

이 사고로 50대 경차 운전자가 중상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화물차 운전자와 카페 손님 등 3명도 다쳤습니다.

사고가 난 현장입니다. 대형 트럭이 그대로 밀고 들어오면서 현장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화물차를 몬 60대 운전자는 경찰 조사에서 제동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 내리막길이 있거든요. 연기사거리, 거기서 브레이크가 작동이 안 돼서 핸들을 우측으로 꺾었는데 그 과정에서 밀리면서 상가 건물까지 돌진한 사고예요."]

경찰은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된 만큼 졸음운전 사고일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영상제공:시청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