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적극 참여”…부산시가 민간업체 브로커?
입력 2020.10.27 (19:35) 수정 2020.10.27 (20:07)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운촌마리나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공공성 평가가 왜곡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오늘도 속보 이어가겠습니다.

KBS가 당시 사업자 선정에 참여한 심사위원으로부터 결정적 증언을 확보했는데요.

이 심사위원은 사업 설명회 현장에 부산시 공무원이 직접 참석해 부산시가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삼미가 사업자로 선정되자 부산시는 사업에서 손을 뗐는데, 그 이유를 설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백섬 앞바다를 메워 해양 관광 시설로 개발하겠다는 운촌마리나 사업.

삼미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기 전 부산시는 "마리나 사업에 참여하겠다"며 해양수산부에 두 차례나 공문을 보냈습니다.

특히 지난 2015년 6월, 운촌마리나 사업 계획 설명회에는 삼미 측뿐 아니라 부산시 관계자도 직접 참석해 적극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평가위원/음성변조 : "발표 평가할 때 부산시 담당과의 공무원이 한두 분이 나와 있었어요. 그리고 잠깐 말도 했었던 것 같고 "열심히 하겠다"고…."]

결국, 평가위원들은 운촌마리나 사업에 부산시가 참여하는 것으로 믿었고 '공공성 평가'에도 후한 점수를 줬습니다.

[당시 평가위원/음성변조 : "삼미는 부산시에서 나와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부산시가 참여하는구나' 그래서 조금이라도 (공공성에) 가점을 받았을 겁니다."]

실제로 해수부가 공모한 거점형 마리나 사업에서는 공공성이 중요한 평가 기준이었습니다.

최종 선정된 사업자 4곳 중 3곳이 모두 지자체.

민간업체는 운촌마리나 사업자로 선정된 삼미건설이 유일합니다.

부산시는 당시 관광 활성화를 위해 마리나 사업 유치에 나섰다고 밝혔지만, 정작 사업에서 빠진 이유는 설명하지 못합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당시 담당자와 문서 등을 토대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산시가 민간업체 사업선정 과정에 바람잡이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안일규/부산경남미래정책 사무처장 : "공공성 평가가 왜곡된 결과를 보면서 일단 운촌마리나 사업의 경우 부산시가 사실상 특정 업체의 '브로커' 역할을 했다고 보시면 됩니다."]

해운대구청과 지역 시민, 환경단체도 공공성이 의심되는 만큼 운촌마리나 사업을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앵커]

이처럼 해양수산부 공모로 시작된 동백섬 일대 운촌마리나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왜 제기되는지, 취재기자와 함께 좀 더 깊게 들여다보겠습니다.

김영록 기자 나와 있습니다.

김 기자, 우선 운촌마리나 사업의 취지부터 설명이 필요해 보이는데요?
  • [단독] “적극 참여”…부산시가 민간업체 브로커?
    • 입력 2020-10-27 19:35:59
    • 수정2020-10-27 20:07:06
    뉴스7(부산)
[앵커]

운촌마리나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공공성 평가가 왜곡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오늘도 속보 이어가겠습니다.

KBS가 당시 사업자 선정에 참여한 심사위원으로부터 결정적 증언을 확보했는데요.

이 심사위원은 사업 설명회 현장에 부산시 공무원이 직접 참석해 부산시가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삼미가 사업자로 선정되자 부산시는 사업에서 손을 뗐는데, 그 이유를 설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백섬 앞바다를 메워 해양 관광 시설로 개발하겠다는 운촌마리나 사업.

삼미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기 전 부산시는 "마리나 사업에 참여하겠다"며 해양수산부에 두 차례나 공문을 보냈습니다.

특히 지난 2015년 6월, 운촌마리나 사업 계획 설명회에는 삼미 측뿐 아니라 부산시 관계자도 직접 참석해 적극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평가위원/음성변조 : "발표 평가할 때 부산시 담당과의 공무원이 한두 분이 나와 있었어요. 그리고 잠깐 말도 했었던 것 같고 "열심히 하겠다"고…."]

결국, 평가위원들은 운촌마리나 사업에 부산시가 참여하는 것으로 믿었고 '공공성 평가'에도 후한 점수를 줬습니다.

[당시 평가위원/음성변조 : "삼미는 부산시에서 나와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부산시가 참여하는구나' 그래서 조금이라도 (공공성에) 가점을 받았을 겁니다."]

실제로 해수부가 공모한 거점형 마리나 사업에서는 공공성이 중요한 평가 기준이었습니다.

최종 선정된 사업자 4곳 중 3곳이 모두 지자체.

민간업체는 운촌마리나 사업자로 선정된 삼미건설이 유일합니다.

부산시는 당시 관광 활성화를 위해 마리나 사업 유치에 나섰다고 밝혔지만, 정작 사업에서 빠진 이유는 설명하지 못합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당시 담당자와 문서 등을 토대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산시가 민간업체 사업선정 과정에 바람잡이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안일규/부산경남미래정책 사무처장 : "공공성 평가가 왜곡된 결과를 보면서 일단 운촌마리나 사업의 경우 부산시가 사실상 특정 업체의 '브로커' 역할을 했다고 보시면 됩니다."]

해운대구청과 지역 시민, 환경단체도 공공성이 의심되는 만큼 운촌마리나 사업을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앵커]

이처럼 해양수산부 공모로 시작된 동백섬 일대 운촌마리나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왜 제기되는지, 취재기자와 함께 좀 더 깊게 들여다보겠습니다.

김영록 기자 나와 있습니다.

김 기자, 우선 운촌마리나 사업의 취지부터 설명이 필요해 보이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