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SF에 이어 AI까지 비상…“철새도래지 오지 마세요!”
입력 2020.10.27 (21:39) 수정 2020.10.27 (21:48)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천안의 하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발견돼 방역당국이 주요 철새도래지에 대한 긴급 방역에 나섰는데요.

방역당국은 축산농가는 물론 일반인들도 철새도래지 출입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내 최대 철새도래지로 꼽히는 서산 천수만.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를 차단하기 위해 방역당국이 긴급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곳엔 지난달 말부터 철새 20만 마리가 몰려와 있고 다음 달 초면 30만 마리까지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기항/서산농업기술센터 방역팀장 : "다음 달 초가 되면 (천수만에) 철새가 가장 많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조류인플루엔자가 노출될 위험도 많고요."]

방역당국은 항원이 검출된 천안 봉강천뿐만 아니라, 다른 철새도래지도 이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에 노출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축산차량 차량 통행금지에 이어 다음 달 1일부터는 일반인도 철새도래지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 속에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까지 발생하면 방역에 적잖은 난관이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허인/충청남도 조류질병방역팀장 : "두 가지 질병을 동시에 방역을 하는 입장이 되기 때문에 어려움은 굉장히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 들어온 겨울 철새는 약 57만 마리.

12월이면 100만 마리를 훌쩍 넘어설 전망이어서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ASF에 이어 AI까지 비상…“철새도래지 오지 마세요!”
    • 입력 2020-10-27 21:39:38
    • 수정2020-10-27 21:48:28
    뉴스9(대전)
[앵커]

최근 천안의 하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발견돼 방역당국이 주요 철새도래지에 대한 긴급 방역에 나섰는데요.

방역당국은 축산농가는 물론 일반인들도 철새도래지 출입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내 최대 철새도래지로 꼽히는 서산 천수만.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를 차단하기 위해 방역당국이 긴급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곳엔 지난달 말부터 철새 20만 마리가 몰려와 있고 다음 달 초면 30만 마리까지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기항/서산농업기술센터 방역팀장 : "다음 달 초가 되면 (천수만에) 철새가 가장 많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조류인플루엔자가 노출될 위험도 많고요."]

방역당국은 항원이 검출된 천안 봉강천뿐만 아니라, 다른 철새도래지도 이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에 노출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축산차량 차량 통행금지에 이어 다음 달 1일부터는 일반인도 철새도래지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 속에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까지 발생하면 방역에 적잖은 난관이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허인/충청남도 조류질병방역팀장 : "두 가지 질병을 동시에 방역을 하는 입장이 되기 때문에 어려움은 굉장히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 들어온 겨울 철새는 약 57만 마리.

12월이면 100만 마리를 훌쩍 넘어설 전망이어서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