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양 농장 불, 병아리 4만 마리 폐사
입력 2020.11.01 (21:38) 수정 2020.11.01 (21:42)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4일) 새벽 4시쯤 밀양시 단장면의 한 농장에서 불이 나 4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농장에서 키우던 병아리 4만여 마리가 모두 폐사하고 비닐하우스 6개 동이 불에 타 소방 추산 5천여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비닐하우스 안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밀양 농장 불, 병아리 4만 마리 폐사
    • 입력 2020-11-01 21:38:08
    • 수정2020-11-01 21:42:22
    뉴스9(창원)
오늘(4일) 새벽 4시쯤 밀양시 단장면의 한 농장에서 불이 나 4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농장에서 키우던 병아리 4만여 마리가 모두 폐사하고 비닐하우스 6개 동이 불에 타 소방 추산 5천여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비닐하우스 안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