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탄소중립’ 세계적 흐름…저탄소 사회 이행 속도 높여야”
입력 2020.11.03 (11:25) 수정 2020.11.03 (11:4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세계가 함께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과 함께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회 시정연설에서 그 의지를 담아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는 무거운 약속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전 세계가 기후위기 극복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우리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이같은 세계적 흐름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규제에 이끌려 가기 보다 능동적인 자세로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우리 경제의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며 “EU 등 주요 국가들은 환경 규제와 장벽을 더욱 높이고 있어 이를 뛰어넘으려면 기업들도 친환경·저탄소 경제로 가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탄소중립을 오히려 기술 혁신과 산업구조 혁신의 계기로 삼고, 신성장 동력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력한 추진 기반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국가 전략으로 추진해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자체와 민간의 참여를 끌어내고 국민적 공감대로 형성해야 한다”며 “산업계와의 소통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를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정교하게 가다듬으면서 온실가스 감축 계획도 재점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또 “녹색산업 생태계 혁신 전략, 에너지 재활용을 최대화하는 순환경제로의 대전환을 추진해야 한다”며 “저탄소 경제로의 이행에 따른 기업과 노동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탄소중립’ 세계적 흐름…저탄소 사회 이행 속도 높여야”
    • 입력 2020-11-03 11:25:43
    • 수정2020-11-03 11:48:4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세계가 함께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과 함께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회 시정연설에서 그 의지를 담아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는 무거운 약속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전 세계가 기후위기 극복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우리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이같은 세계적 흐름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규제에 이끌려 가기 보다 능동적인 자세로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우리 경제의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며 “EU 등 주요 국가들은 환경 규제와 장벽을 더욱 높이고 있어 이를 뛰어넘으려면 기업들도 친환경·저탄소 경제로 가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탄소중립을 오히려 기술 혁신과 산업구조 혁신의 계기로 삼고, 신성장 동력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력한 추진 기반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국가 전략으로 추진해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자체와 민간의 참여를 끌어내고 국민적 공감대로 형성해야 한다”며 “산업계와의 소통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를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정교하게 가다듬으면서 온실가스 감축 계획도 재점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또 “녹색산업 생태계 혁신 전략, 에너지 재활용을 최대화하는 순환경제로의 대전환을 추진해야 한다”며 “저탄소 경제로의 이행에 따른 기업과 노동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