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내 엄지를 잡는 순간 우리는 울었다”…3살 어린이 65시간 만의 ‘기적’
입력 2020.11.03 (14:35)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생명의 위대함, 끝까지 포기하면 안 되다는 것을 보여준 '각본 없는 드라마'가 터키 지진 현장에서 연출됐습니다.

강진으로 무너진 터키 이즈미르 지역 건물 잔해 속에서 3살 여자 어린이 엘리프 페린책이 매몰 65시간 만에 구조돼 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더욱이 이 어린이는 병원에서 책을 보고 그림을 그리는 등 건강한 모습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앞서 페린책의 언니도 이틀 전 구조돼 당찬 모습을 보여 많은 사람에게 기쁨을 줬습니다. 이들이 목숨을 구할 수 있던 이유는 어머니가 포기하지 않고 건물 잔해를 두드린 덕분이었습니다.

이 밖에도 70대 남성도 매몰 33시간 만에 구조되는 등 '기적'은 지금도 진행형입니다.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선사한 이들의 구조 모습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 [영상] “내 엄지를 잡는 순간 우리는 울었다”…3살 어린이 65시간 만의 ‘기적’
    • 입력 2020-11-03 14:35:18
    케이야
생명의 위대함, 끝까지 포기하면 안 되다는 것을 보여준 '각본 없는 드라마'가 터키 지진 현장에서 연출됐습니다.

강진으로 무너진 터키 이즈미르 지역 건물 잔해 속에서 3살 여자 어린이 엘리프 페린책이 매몰 65시간 만에 구조돼 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더욱이 이 어린이는 병원에서 책을 보고 그림을 그리는 등 건강한 모습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앞서 페린책의 언니도 이틀 전 구조돼 당찬 모습을 보여 많은 사람에게 기쁨을 줬습니다. 이들이 목숨을 구할 수 있던 이유는 어머니가 포기하지 않고 건물 잔해를 두드린 덕분이었습니다.

이 밖에도 70대 남성도 매몰 33시간 만에 구조되는 등 '기적'은 지금도 진행형입니다.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선사한 이들의 구조 모습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