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북한, 코로나 트라우마…북중 접경에 지뢰 매설도”
입력 2020.11.03 (17:02) 수정 2020.11.03 (18:33) 정치
국가정보원은 오늘(3일) 북한의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관련해 “국경을 봉쇄하고 북중 접경 지역 일부에 지뢰를 매설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코로나에 트라우마 같은 게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국정원에 따르면 북한은 2월 27일 당 정치부 회의문건에 ‘코로나 유입시 큰 재앙이 온다. 30만 명이 죽을지, 50만 명이 죽을지 모른다. 코로나 대응 관련 물적, 기술적 수단이 제로(0)다’라고 밝혔습니다.

하 의원은 “비상 방역법에 코로나를 잘 관리하지 못한 간부는 사형선고도 가능하도록 규정됐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당 중앙위에서 검열자를 전국에 파견해 방역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으며 코로나 관리위반은 군법에 따라 처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내 중환자를 열차를 이용해 후송하면 전파 위험이 있기 때문에 철도용 수레를 이용해 후송한 사례도 있다”며 “코로나를 옮길 수 있다는 이유로 외부 물자, 남측 물자를 받지 않고 있으며 올 8월 세관에서 물품을 반입한 직원들이 대규모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수해와 관련, “북한 최대 광물 매장지인 검덕 등에서 여의도 18배에 달하는 침수 피해가 발생해 8~9월의 납·아연 등의 생산량이 30% 감소가 예상된다”면서 “추곡 출하량도 평균 대비 20만 톤 감소가 예상된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정원 “북한, 코로나 트라우마…북중 접경에 지뢰 매설도”
    • 입력 2020-11-03 17:02:12
    • 수정2020-11-03 18:33:13
    정치
국가정보원은 오늘(3일) 북한의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관련해 “국경을 봉쇄하고 북중 접경 지역 일부에 지뢰를 매설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코로나에 트라우마 같은 게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국정원에 따르면 북한은 2월 27일 당 정치부 회의문건에 ‘코로나 유입시 큰 재앙이 온다. 30만 명이 죽을지, 50만 명이 죽을지 모른다. 코로나 대응 관련 물적, 기술적 수단이 제로(0)다’라고 밝혔습니다.

하 의원은 “비상 방역법에 코로나를 잘 관리하지 못한 간부는 사형선고도 가능하도록 규정됐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당 중앙위에서 검열자를 전국에 파견해 방역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으며 코로나 관리위반은 군법에 따라 처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내 중환자를 열차를 이용해 후송하면 전파 위험이 있기 때문에 철도용 수레를 이용해 후송한 사례도 있다”며 “코로나를 옮길 수 있다는 이유로 외부 물자, 남측 물자를 받지 않고 있으며 올 8월 세관에서 물품을 반입한 직원들이 대규모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수해와 관련, “북한 최대 광물 매장지인 검덕 등에서 여의도 18배에 달하는 침수 피해가 발생해 8~9월의 납·아연 등의 생산량이 30% 감소가 예상된다”면서 “추곡 출하량도 평균 대비 20만 톤 감소가 예상된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