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의 타다’ 내년 하반기 나온다…기여금 건당 800원
입력 2020.11.03 (19:34) 수정 2020.11.03 (22:2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제2의 타다로 불리는 플랫폼 운송 차량 서비스가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시장에 들어오는 업체들이 이 정도를 기여금을 내야 한다는 정부 권고안도 발표됐는데, 현장의 반발이 만만치 않은 점이 변수입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마트폰 앱으로 도착지를 선택하면 차가 배정됩니다.

업체에 등록된 11인승 승합차와 기사가 목적지까지 태워줍니다.

["내비게이션대로 가드릴까요? 아니면 원하시는 방향 있으신가요?"]

이 업체는 등록 차량 120대로 승합차와 기사를 제공하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규제를 받지 않아 기여금을 내지 않았지만 내년부터는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매출액의 5%를 기본안으로 1건에 800원이나 대수 당 월 40만 원을 내게 됐기 때문입니다.

차량 등록 대수에 따라 내야 하는 기여금도 달리 책정됐습니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에서 내놓은 권고안입니다.

[하헌구/모빌리티혁신위원회위원장 : "(기여금은)고령 개인택시 감차와 함께 개인택시 고령화 해소 등 여객운송시장 안정, 택시 운수종사자 근로여건 개선에 활용하도록 하며…."]

스타트업계에서는 기여금이 예상보다 너무 많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미나/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정책실장 : "매출의 5% 수익이라는데 사실 적은 돈이 아니고 다른 나라의 플랫폼과 달리 저희가 차량이랑 기사를 직접 수급해야 하는 상황에서 신규사업자가 등장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굉장히 큰 상황입니다."]

차량 대수도 상한선이 없다지만 심의위원회가 허가를 내주는 방식이다 보니 탄력적 대응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국토부는 이번 권고안을 토대로 내년 4월까지 개정작업을 마무리한 뒤 하반기부터 플랫폼 운송 차량 서비스를 본격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촬영기자:김태현/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한종헌
  • ‘제2의 타다’ 내년 하반기 나온다…기여금 건당 800원
    • 입력 2020-11-03 19:34:40
    • 수정2020-11-03 22:25:12
    뉴스 7
[앵커]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제2의 타다로 불리는 플랫폼 운송 차량 서비스가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시장에 들어오는 업체들이 이 정도를 기여금을 내야 한다는 정부 권고안도 발표됐는데, 현장의 반발이 만만치 않은 점이 변수입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마트폰 앱으로 도착지를 선택하면 차가 배정됩니다.

업체에 등록된 11인승 승합차와 기사가 목적지까지 태워줍니다.

["내비게이션대로 가드릴까요? 아니면 원하시는 방향 있으신가요?"]

이 업체는 등록 차량 120대로 승합차와 기사를 제공하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규제를 받지 않아 기여금을 내지 않았지만 내년부터는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매출액의 5%를 기본안으로 1건에 800원이나 대수 당 월 40만 원을 내게 됐기 때문입니다.

차량 등록 대수에 따라 내야 하는 기여금도 달리 책정됐습니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에서 내놓은 권고안입니다.

[하헌구/모빌리티혁신위원회위원장 : "(기여금은)고령 개인택시 감차와 함께 개인택시 고령화 해소 등 여객운송시장 안정, 택시 운수종사자 근로여건 개선에 활용하도록 하며…."]

스타트업계에서는 기여금이 예상보다 너무 많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미나/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정책실장 : "매출의 5% 수익이라는데 사실 적은 돈이 아니고 다른 나라의 플랫폼과 달리 저희가 차량이랑 기사를 직접 수급해야 하는 상황에서 신규사업자가 등장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굉장히 큰 상황입니다."]

차량 대수도 상한선이 없다지만 심의위원회가 허가를 내주는 방식이다 보니 탄력적 대응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국토부는 이번 권고안을 토대로 내년 4월까지 개정작업을 마무리한 뒤 하반기부터 플랫폼 운송 차량 서비스를 본격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촬영기자:김태현/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