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로징
입력 2020.11.03 (22:16) 수정 2020.11.03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터키 강진으로 폐허가 된 현장에서 잔해를 헤집던 사람들이 박수를 치며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매몰 65시간 만에 구조된 세 살 어린이가 기적처럼 눈을 뜨더니, 구조대원의 손가락을 꼭 쥐었던 겁니다.

알고 보니 이 아이의 언니 역시, 이틀 전 씩씩한 모습으로 구조됐던 열한 살 어린이였습니다.

살아있다는 게 얼마나 고귀하고 고마운 것인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KBS 9시뉴스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 클로징
    • 입력 2020-11-03 22:16:14
    • 수정2020-11-03 22:19:42
    뉴스 9
터키 강진으로 폐허가 된 현장에서 잔해를 헤집던 사람들이 박수를 치며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매몰 65시간 만에 구조된 세 살 어린이가 기적처럼 눈을 뜨더니, 구조대원의 손가락을 꼭 쥐었던 겁니다.

알고 보니 이 아이의 언니 역시, 이틀 전 씩씩한 모습으로 구조됐던 열한 살 어린이였습니다.

살아있다는 게 얼마나 고귀하고 고마운 것인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KBS 9시뉴스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