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重 노사, 상견례 갖고 올해 임단협 본격 시작
입력 2020.11.03 (23:05) 수정 2020.11.03 (23:28)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임금협상을 위해 70여 차례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에 이르지 못한 현대중공업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을 위한 상견례 자리를 가졌습니다.

노사 교섭위원 20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한영석 사장은 올해 교섭을 늦게 시작하게 돼 마음이 무겁다며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운 만큼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고, 조경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미래를 생각하는 교섭이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 현대重 노사, 상견례 갖고 올해 임단협 본격 시작
    • 입력 2020-11-03 23:05:12
    • 수정2020-11-03 23:28:24
    뉴스7(울산)
지난해 임금협상을 위해 70여 차례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에 이르지 못한 현대중공업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을 위한 상견례 자리를 가졌습니다.

노사 교섭위원 20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한영석 사장은 올해 교섭을 늦게 시작하게 돼 마음이 무겁다며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운 만큼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고, 조경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미래를 생각하는 교섭이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