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라인 헤드라인]
입력 2020.11.03 (23:30) 수정 2020.11.03 (23:3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은 물론, 세계 질서에 큰 영향을 미칠 미국 대선이 시작됐습니다.

백십년만에 최고 투표율을 기록할 거란 전망이 나올 만큼 관심도, 논란도, 뜨거운 선거였습니다.

여론 조사는 가짜라며 막판 대역전을 자신한 트럼프 후보.

혼란은 끝났다며, 트럼프가 집으로 돌아갈 때라는 바이든 후보.

누가 승리할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미국 대선 소식, 집중적으로 전해드립니다.

뉴스라인 시작합니다.

막 오른 미국 대선…주요 경합지역 표심은?

미국 대선 투표가 미 전역에서 진행중입니다.

사전투표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현장 투표 열기도 뜨겁습니다.

주요 경합지역 표심과 투표 상황, 차례로 짚어 봅니다.

공시가 6억 미만 1주택 재산세 감면…시세 90% 현실화

재산세 감면 대상인 1주택 공시가격 기준이 6억 원 이하로 확정됐습니다

부동산 공시가격을 시세의 90%로 맞추는 현실화 정책은 예정대로 추진됩니다.



이와 함께, 주식 양도소득세를 내야 하는 대주주 기준은 현재의 십억 원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반대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사의를 표명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반려했습니다.
  • [뉴스라인 헤드라인]
    • 입력 2020-11-03 23:30:10
    • 수정2020-11-03 23:38:33
    뉴스라인
미국은 물론, 세계 질서에 큰 영향을 미칠 미국 대선이 시작됐습니다.

백십년만에 최고 투표율을 기록할 거란 전망이 나올 만큼 관심도, 논란도, 뜨거운 선거였습니다.

여론 조사는 가짜라며 막판 대역전을 자신한 트럼프 후보.

혼란은 끝났다며, 트럼프가 집으로 돌아갈 때라는 바이든 후보.

누가 승리할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미국 대선 소식, 집중적으로 전해드립니다.

뉴스라인 시작합니다.

막 오른 미국 대선…주요 경합지역 표심은?

미국 대선 투표가 미 전역에서 진행중입니다.

사전투표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현장 투표 열기도 뜨겁습니다.

주요 경합지역 표심과 투표 상황, 차례로 짚어 봅니다.

공시가 6억 미만 1주택 재산세 감면…시세 90% 현실화

재산세 감면 대상인 1주택 공시가격 기준이 6억 원 이하로 확정됐습니다

부동산 공시가격을 시세의 90%로 맞추는 현실화 정책은 예정대로 추진됩니다.



이와 함께, 주식 양도소득세를 내야 하는 대주주 기준은 현재의 십억 원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반대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사의를 표명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반려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