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TO, 사무총장 선출 일정 연기…“회원국과 협의 계속”
입력 2020.11.07 (01:31) 수정 2020.11.07 (02:17) 국제
세계무역기구(WTO)가 차기 사무총장 선출을 위해 오는 9일(현지 시각) 열려던 일반이사회 회의를 연기했습니다.

WTO 사무국은 6일 성명을 내고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회의를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총장 선출을 관장하는 데이비드 워커 WTO 일반이사회 의장은 회원국들과 선출 작업을 마무리하기 위해 "협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알렸습니다.

애초 WTO는 9일 오전 10시 일반이사회를 열고 선호도 조사에서 더 많은 지지를 받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164개 회원국의 차기 수장으로 추대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대신 함께 결선에 오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하면서 추대안이 부결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WTO, 사무총장 선출 일정 연기…“회원국과 협의 계속”
    • 입력 2020-11-07 01:31:03
    • 수정2020-11-07 02:17:25
    국제
세계무역기구(WTO)가 차기 사무총장 선출을 위해 오는 9일(현지 시각) 열려던 일반이사회 회의를 연기했습니다.

WTO 사무국은 6일 성명을 내고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회의를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총장 선출을 관장하는 데이비드 워커 WTO 일반이사회 의장은 회원국들과 선출 작업을 마무리하기 위해 "협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알렸습니다.

애초 WTO는 9일 오전 10시 일반이사회를 열고 선호도 조사에서 더 많은 지지를 받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164개 회원국의 차기 수장으로 추대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대신 함께 결선에 오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하면서 추대안이 부결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