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한 유감” VS “사퇴하라”…정치권 영향은?
입력 2020.11.07 (06:18) 수정 2020.11.07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 지사 판결에 대한 정치권 반응은 예상대로 엇갈립니다.

민주당은 납득할 수 없다며 유감을, 국민의힘은 당연한 결과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김 지사가 민주당의 잠재적 대선 주자로 거론돼온 만큼 앞으로 정치 지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경수 지사의 항소심 유죄 판결 소식에 민주당은 곧바로 납득하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강선우/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결백과 무죄를 확신하며, 진실규명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거듭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

남은 절반의 진실이 제대로 밝혀져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올 때까지 함께 하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당연한 결과라며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김 지사가 항소심에서) 유죄로 판결된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사과하고 입장표명이 있어야 할 거라고 봅니다."]

김 지사를 향해선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김 지사가 친문 핵심으로 불리며 잠재적인 대선 주자로 거론돼 온 만큼 민주당의 대권 구도는 당분간 이낙연, 이재명 양강 구도로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항소심 판결이 몹시 아쉽습니다.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합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안타깝다는 말씀 외에는 참 드리기가 어렵네요."]

민주당 내에서는 사실상 '김경수 카드'가 사라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 앞으로 당심이 어디로 향할 지가 관건입니다.

한 중진 의원은 상황을 좀더 지켜봐야 겠지만 양강 구도가 내년까지 이어질 경우, 식상해 질 수도 있다는 견해를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정세균 총리 등 다른 인물들도 거론되는데 대법원 판결이 나오는 시점이 또다른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KBS뉴스 박혜진입니다.

촬영기자:조영천,최상철/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최창준
  • “강한 유감” VS “사퇴하라”…정치권 영향은?
    • 입력 2020-11-07 06:18:09
    • 수정2020-11-07 07:14:32
    뉴스광장 1부
[앵커]

김 지사 판결에 대한 정치권 반응은 예상대로 엇갈립니다.

민주당은 납득할 수 없다며 유감을, 국민의힘은 당연한 결과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김 지사가 민주당의 잠재적 대선 주자로 거론돼온 만큼 앞으로 정치 지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경수 지사의 항소심 유죄 판결 소식에 민주당은 곧바로 납득하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강선우/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결백과 무죄를 확신하며, 진실규명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거듭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

남은 절반의 진실이 제대로 밝혀져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올 때까지 함께 하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당연한 결과라며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김 지사가 항소심에서) 유죄로 판결된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사과하고 입장표명이 있어야 할 거라고 봅니다."]

김 지사를 향해선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김 지사가 친문 핵심으로 불리며 잠재적인 대선 주자로 거론돼 온 만큼 민주당의 대권 구도는 당분간 이낙연, 이재명 양강 구도로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항소심 판결이 몹시 아쉽습니다.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합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안타깝다는 말씀 외에는 참 드리기가 어렵네요."]

민주당 내에서는 사실상 '김경수 카드'가 사라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 앞으로 당심이 어디로 향할 지가 관건입니다.

한 중진 의원은 상황을 좀더 지켜봐야 겠지만 양강 구도가 내년까지 이어질 경우, 식상해 질 수도 있다는 견해를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정세균 총리 등 다른 인물들도 거론되는데 대법원 판결이 나오는 시점이 또다른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KBS뉴스 박혜진입니다.

촬영기자:조영천,최상철/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