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성1호기 수사’ 여야 격돌…“폭주 멈추라” VS “秋가 수사방해”
입력 2020.11.07 (06:27) 수정 2020.11.07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 과정의 경제성 평가 부분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돌입한 가운데,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핵심국정과제에 검찰이 개입하는 '정치수사', 검찰권 남용이라 비판했고 국민의힘은 이번 수사를 계기로 탈원전 정책 자체의 문제점을 부각시키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지도부 회의는 집단적으로 검찰을 비판하는 자리였습니다.

대선 공약이자 핵심 국정과제에 대한 수사는 정치 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정치 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검찰은 위험하고도 무모한 폭주를 당장 멈춰주길 바랍니다."]

감사원이 수사의뢰도 안 한 상태에서 윤석열 총장의 대전지검 방문 1주일만에 대대적 수사가 이뤄진 점도 의심된다고 했습니다.

경제성 평가 관련 의혹 수사에만 그치지 않고 국정에 개입해 흔들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겁니다.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 : "매우 유감을 표합니다. 유감이라고 말씀을 드렸습니다마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표현입니다."]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을 고발했던 국민의힘은 검찰 수사를 두둔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어제 압수수색이 일부 있었던 모양인데 벌써 추미애 장관이 이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나아가 '탈원전 정책은 사기극'이라며 정책 실패라고 주장했습니다.

탈원전 비판 특강에 지도부를 포함한 소속 의원 3분의 1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결국, 우리도 우리의 필요에 따라서 원자력 발전이라는 것을 다시 재개할 수 있는, 재개할 수밖에 없는 시기가 도래하리라 생각합니다."]

정의당은 탈원전 정책은 감사 대상이 아니라고 감사원이 판단했는데도 검찰이 과도한 정치수사를 자임했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검찰 특수활동비에 월성1호기 수사까지 추미애, 윤석열 두 사람을 놓고 정치권은 더욱 대립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뉴스 이화진입니다.

촬영기자:최현송,최원석/영상편집:이상미
  • ‘월성1호기 수사’ 여야 격돌…“폭주 멈추라” VS “秋가 수사방해”
    • 입력 2020-11-07 06:27:48
    • 수정2020-11-07 07:14:32
    뉴스광장 1부
[앵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 과정의 경제성 평가 부분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돌입한 가운데,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핵심국정과제에 검찰이 개입하는 '정치수사', 검찰권 남용이라 비판했고 국민의힘은 이번 수사를 계기로 탈원전 정책 자체의 문제점을 부각시키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지도부 회의는 집단적으로 검찰을 비판하는 자리였습니다.

대선 공약이자 핵심 국정과제에 대한 수사는 정치 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정치 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검찰은 위험하고도 무모한 폭주를 당장 멈춰주길 바랍니다."]

감사원이 수사의뢰도 안 한 상태에서 윤석열 총장의 대전지검 방문 1주일만에 대대적 수사가 이뤄진 점도 의심된다고 했습니다.

경제성 평가 관련 의혹 수사에만 그치지 않고 국정에 개입해 흔들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겁니다.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 : "매우 유감을 표합니다. 유감이라고 말씀을 드렸습니다마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표현입니다."]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을 고발했던 국민의힘은 검찰 수사를 두둔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어제 압수수색이 일부 있었던 모양인데 벌써 추미애 장관이 이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나아가 '탈원전 정책은 사기극'이라며 정책 실패라고 주장했습니다.

탈원전 비판 특강에 지도부를 포함한 소속 의원 3분의 1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결국, 우리도 우리의 필요에 따라서 원자력 발전이라는 것을 다시 재개할 수 있는, 재개할 수밖에 없는 시기가 도래하리라 생각합니다."]

정의당은 탈원전 정책은 감사 대상이 아니라고 감사원이 판단했는데도 검찰이 과도한 정치수사를 자임했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검찰 특수활동비에 월성1호기 수사까지 추미애, 윤석열 두 사람을 놓고 정치권은 더욱 대립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뉴스 이화진입니다.

촬영기자:최현송,최원석/영상편집:이상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