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국 대선
美 연방대법원, 늦게 도착한 펜실베이니아 우편투표 분리집계 명령
입력 2020.11.07 (12:11) 수정 2020.11.07 (12:40) 국제
미국 연방대법원이 펜실베이니아주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통령 선거일이 지나 도착한 우편투표를 분리해 따로 집계하라고 명령했습니다.

AP통신과 더힐 등은 현지시간 6일 연방대법원의 새뮤얼 앨리토 대법관이 대선일인 11월 3일을 넘겨 도착한 해당주 우편투표의 집계를 중단시켜 달라는 공화당의 요구 중 일부를 수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수성향으로 분류되는 앨리토 대법관이 선거일 이후 도착한 우편투표의 집계는 계속하되 이를 따로 분리해 집계할 것을 주 선관위에 명령한 겁니다.

대법원이 추후 판결에서 대선일을 넘겨 도착한 펜실베이니아주의 우편투표를 무효표로 결정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연방대법원의 이번 명령에 영향을 받는 펜실베이니아의 우편투표는 3천∼4천표 정도라고 전했습니다.

우편투표는 공화당보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대거 참여해 조 바이든 후보에게 표가 더 집중된 것으로 집계됩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개표가 96% 이뤄진 현시점(美 동부시간 21시 32분), 바이든 후보가 49.5%를 득표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49.2%)을 2만1,705표(0.3%p) 차이로 앞서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우편투표들이 만약 대법원판결로 최종 집계에 반영되지 않더라도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우위인 현재의 추이를 뒤집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연방대법원, 늦게 도착한 펜실베이니아 우편투표 분리집계 명령
    • 입력 2020-11-07 12:11:27
    • 수정2020-11-07 12:40:58
    국제
미국 연방대법원이 펜실베이니아주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통령 선거일이 지나 도착한 우편투표를 분리해 따로 집계하라고 명령했습니다.

AP통신과 더힐 등은 현지시간 6일 연방대법원의 새뮤얼 앨리토 대법관이 대선일인 11월 3일을 넘겨 도착한 해당주 우편투표의 집계를 중단시켜 달라는 공화당의 요구 중 일부를 수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수성향으로 분류되는 앨리토 대법관이 선거일 이후 도착한 우편투표의 집계는 계속하되 이를 따로 분리해 집계할 것을 주 선관위에 명령한 겁니다.

대법원이 추후 판결에서 대선일을 넘겨 도착한 펜실베이니아주의 우편투표를 무효표로 결정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연방대법원의 이번 명령에 영향을 받는 펜실베이니아의 우편투표는 3천∼4천표 정도라고 전했습니다.

우편투표는 공화당보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대거 참여해 조 바이든 후보에게 표가 더 집중된 것으로 집계됩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개표가 96% 이뤄진 현시점(美 동부시간 21시 32분), 바이든 후보가 49.5%를 득표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49.2%)을 2만1,705표(0.3%p) 차이로 앞서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우편투표들이 만약 대법원판결로 최종 집계에 반영되지 않더라도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우위인 현재의 추이를 뒤집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