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문일지 기록 반발 업주 폭행 50대 징역형
입력 2020.11.07 (21:38) 수정 2020.11.07 (21:42)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법은 방역지침을 지키라는 노래주점 업주를 폭행한 혐의로 자영업자 56살 A 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21일 새벽 2시 20분쯤 창원시 의창구의 한 노래주점에서, 30대 여성 업주 B 씨가 손 소독을 하고 방문일지를 쓰라는 말에 화가 나 B 씨를 때린 뒤, 이를 말리는 2명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공공을 위한 코로나19 확산 예방 조치를 따르지 않은 건 죄질이 무겁다고 판시했습니다.
  • 방문일지 기록 반발 업주 폭행 50대 징역형
    • 입력 2020-11-07 21:38:35
    • 수정2020-11-07 21:42:09
    뉴스9(창원)
창원지법은 방역지침을 지키라는 노래주점 업주를 폭행한 혐의로 자영업자 56살 A 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21일 새벽 2시 20분쯤 창원시 의창구의 한 노래주점에서, 30대 여성 업주 B 씨가 손 소독을 하고 방문일지를 쓰라는 말에 화가 나 B 씨를 때린 뒤, 이를 말리는 2명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공공을 위한 코로나19 확산 예방 조치를 따르지 않은 건 죄질이 무겁다고 판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