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운대 해변 또 난개발?…생활형 숙박시설 추진 논란
입력 2020.11.09 (06:52) 수정 2020.11.09 (08: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00층이 넘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는 바다 조망을 사유화한 해안가 난개발의 상징입니다.

그런데 인근 해운대해수욕장 입구에 위치한 해운대그랜드호텔 땅에도 대규모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이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말 폐업한 5성급 해운대그랜드호텔.

올해 3월 부동산개발업체 MDM의 자회사, MDM플러스가 2천480억 원을 주고 호텔 땅을 사들였습니다.

이 땅을 담보로 MDM플러스는 2천80실 규모의 37층짜리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겠다며 금융권 담보 대출도 받았습니다.

37층이면 높이가 약 103m.

개발 행위를 제한한 '시가지 경관지구'인 해운대 해변 일대의 기준 높이 70m를 50% 가까이 초과합니다.

게다가 생활형 숙박시설은 오피스텔과 달리 취사시설과 욕조까지 갖춰 사실상 아파트와 다름 없습니다.

[김종구/부산대 도시공학과 교수 : "사업자 측에서는 분양가 상한제도 적용 안 받고 그냥 지어서 고가에 분양이 가능하고 분양받는 수요자 입장에서는 전매제한 행위에도 걸리지 않고요. 1가구 다주택에도 해당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숙박시설이기 때문에."]

부산시와 정치권 로비로 관광시설에서 높이 400m짜리 초고층 아파트로 전락한 엘시티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해운대 해변 일대에는 아예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지 못하게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고대영/부산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 "구청장이 (생활형 숙박시설을) 불허할 수 있도록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할 수 있도록 의회에서 요청하도록 하겠습니다."]

극심한 교통혼잡과 주차난 등을 불러올 수 있는 난개발 논란에 대해 MDM 플러스 측은 현재 호텔을 철거할 계획이지만 개발 계획은 확정된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해운대 해변 또 난개발?…생활형 숙박시설 추진 논란
    • 입력 2020-11-09 06:52:29
    • 수정2020-11-09 08:03:58
    뉴스광장 1부
[앵커]

100층이 넘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는 바다 조망을 사유화한 해안가 난개발의 상징입니다.

그런데 인근 해운대해수욕장 입구에 위치한 해운대그랜드호텔 땅에도 대규모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이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말 폐업한 5성급 해운대그랜드호텔.

올해 3월 부동산개발업체 MDM의 자회사, MDM플러스가 2천480억 원을 주고 호텔 땅을 사들였습니다.

이 땅을 담보로 MDM플러스는 2천80실 규모의 37층짜리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겠다며 금융권 담보 대출도 받았습니다.

37층이면 높이가 약 103m.

개발 행위를 제한한 '시가지 경관지구'인 해운대 해변 일대의 기준 높이 70m를 50% 가까이 초과합니다.

게다가 생활형 숙박시설은 오피스텔과 달리 취사시설과 욕조까지 갖춰 사실상 아파트와 다름 없습니다.

[김종구/부산대 도시공학과 교수 : "사업자 측에서는 분양가 상한제도 적용 안 받고 그냥 지어서 고가에 분양이 가능하고 분양받는 수요자 입장에서는 전매제한 행위에도 걸리지 않고요. 1가구 다주택에도 해당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숙박시설이기 때문에."]

부산시와 정치권 로비로 관광시설에서 높이 400m짜리 초고층 아파트로 전락한 엘시티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해운대 해변 일대에는 아예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지 못하게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고대영/부산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 "구청장이 (생활형 숙박시설을) 불허할 수 있도록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할 수 있도록 의회에서 요청하도록 하겠습니다."]

극심한 교통혼잡과 주차난 등을 불러올 수 있는 난개발 논란에 대해 MDM 플러스 측은 현재 호텔을 철거할 계획이지만 개발 계획은 확정된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