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헌재 “‘약사·한약사만 약국 개설’ 약사법은 합헌”
입력 2020.11.09 (07:42) 수정 2020.11.09 (11:03) 사회
약사나 한약사만 약국을 열 수 있도록 한 약사법 조항이 헌법을 위반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습니다.

헌재는 약사가 아니면 약국을 개설할 수 없도록 한 약사법 조항이 직업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제기된 헌법소원 심판에서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약사 A씨는 약사가 아닌 B씨가 개설한 약국에서 급여를 받고 의약품을 조제하는 일을 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약사가 아닌 자의 약국 개설을 금지한 약사법을 위반한 혐의로 B씨와 함께 유죄를 선고받고 헌법소원 심판을 제기했습니다.

약사법 제20조 1항 등은 약사·한약사, 혹은 이들로 구성된 법인이 아니면 약국을 개설할 수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헌재는 "약사가 아닌 자의 약국 개설이 허용되면 영리 위주의 의약품 오남용 등으로 국민 건강상의 위험이 증대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약사법이 비약사의 직업 선택 자유를 제한하기는 하지만 약국 개설은 전 국민의 건강과 보건, 생명과도 직결된다는 점에서 공익보다 제한되는 사익이 중하다고 볼 수 없다"며 과잉금지 원칙을 위반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헌재 “‘약사·한약사만 약국 개설’ 약사법은 합헌”
    • 입력 2020-11-09 07:41:59
    • 수정2020-11-09 11:03:47
    사회
약사나 한약사만 약국을 열 수 있도록 한 약사법 조항이 헌법을 위반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습니다.

헌재는 약사가 아니면 약국을 개설할 수 없도록 한 약사법 조항이 직업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제기된 헌법소원 심판에서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약사 A씨는 약사가 아닌 B씨가 개설한 약국에서 급여를 받고 의약품을 조제하는 일을 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약사가 아닌 자의 약국 개설을 금지한 약사법을 위반한 혐의로 B씨와 함께 유죄를 선고받고 헌법소원 심판을 제기했습니다.

약사법 제20조 1항 등은 약사·한약사, 혹은 이들로 구성된 법인이 아니면 약국을 개설할 수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헌재는 "약사가 아닌 자의 약국 개설이 허용되면 영리 위주의 의약품 오남용 등으로 국민 건강상의 위험이 증대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약사법이 비약사의 직업 선택 자유를 제한하기는 하지만 약국 개설은 전 국민의 건강과 보건, 생명과도 직결된다는 점에서 공익보다 제한되는 사익이 중하다고 볼 수 없다"며 과잉금지 원칙을 위반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