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축’ 아파트까지 집값 급등…조정지역 지정 ‘촉각’
입력 2020.11.09 (09:52) 수정 2020.11.09 (11:30)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부산 집값 오름세가 심상치가 않습니다.

재건축, 재개발 주변의 신축 아파트 중심에서 인근 지역 구축으로까지 집값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집값 거품에 따른 실수요자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로 지은 지 10년 된 연제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올 초까지만 해도 거래량이 많지 않았지만 106㎡ 기준으로 7월, 5억 2천만 원에 거래되던 것이 석 달 만에 1억 넘게 올랐습니다.

실수요자에, 전세를 끼고 집을 사려는 원정 투자자까지 가세했습니다.

[제승욱/공인중개사 : "연제구도 각광받던 지역은 아니지만 해운대구, 수영구 근처에 있는 아파트로써 영향을 미쳐서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7천 3백 가구의 부산 대표 대단지인 남구의 이 아파트도 두 달 전 4억 원대였던 매물이 최근 6억 원대에 거래됐습니다.

이른바 '해·수·동'에서 집을 잡지 못한 수요가 인근 연제구와 남구, 부산진구 등의 대단지 구축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이런 과열 현상은 터무니없이 호가를 끌어올리고, 실거래가로 형성돼 집값에 거품이 끼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여기다 집값 상승 기대감에 배상금을 2배씩 물고도 계약을 파기하는 등 실수요자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구축 아파트 매매자 : "안되면 저희가 매도한 곳도 계약을 파기하고, 양쪽으로 계약을 다 파기하고, 기존 살던 집에서 살 수밖에 없는 거죠."]

부산은 이미 통계 수치로는 조정지역 지정 요건을 넘어선 상황.

국토교통부가 최근 부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어 조정지역 재지정 가능성도 큽니다.

[강정규/동의대 부동산대학원장 : "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 같은 과거 같은 넓은 지역의 지정은 아니더라도 특정 지역에서 동별 선택과 집중을 한 규제지역의 재지정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 정부의 세금 강화 정책이 시행되면 다주택자가 쏟아내는 매물에 집값이 급락해 실수요자가 또 다른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구축’ 아파트까지 집값 급등…조정지역 지정 ‘촉각’
    • 입력 2020-11-09 09:52:53
    • 수정2020-11-09 11:30:36
    930뉴스(부산)
[앵커]

요즘 부산 집값 오름세가 심상치가 않습니다.

재건축, 재개발 주변의 신축 아파트 중심에서 인근 지역 구축으로까지 집값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집값 거품에 따른 실수요자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로 지은 지 10년 된 연제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올 초까지만 해도 거래량이 많지 않았지만 106㎡ 기준으로 7월, 5억 2천만 원에 거래되던 것이 석 달 만에 1억 넘게 올랐습니다.

실수요자에, 전세를 끼고 집을 사려는 원정 투자자까지 가세했습니다.

[제승욱/공인중개사 : "연제구도 각광받던 지역은 아니지만 해운대구, 수영구 근처에 있는 아파트로써 영향을 미쳐서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7천 3백 가구의 부산 대표 대단지인 남구의 이 아파트도 두 달 전 4억 원대였던 매물이 최근 6억 원대에 거래됐습니다.

이른바 '해·수·동'에서 집을 잡지 못한 수요가 인근 연제구와 남구, 부산진구 등의 대단지 구축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이런 과열 현상은 터무니없이 호가를 끌어올리고, 실거래가로 형성돼 집값에 거품이 끼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여기다 집값 상승 기대감에 배상금을 2배씩 물고도 계약을 파기하는 등 실수요자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구축 아파트 매매자 : "안되면 저희가 매도한 곳도 계약을 파기하고, 양쪽으로 계약을 다 파기하고, 기존 살던 집에서 살 수밖에 없는 거죠."]

부산은 이미 통계 수치로는 조정지역 지정 요건을 넘어선 상황.

국토교통부가 최근 부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어 조정지역 재지정 가능성도 큽니다.

[강정규/동의대 부동산대학원장 : "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 같은 과거 같은 넓은 지역의 지정은 아니더라도 특정 지역에서 동별 선택과 집중을 한 규제지역의 재지정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 정부의 세금 강화 정책이 시행되면 다주택자가 쏟아내는 매물에 집값이 급락해 실수요자가 또 다른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