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미국 대선
이낙연 “바이든 공약, 우리의 길과 일치…협력 강화 미리 준비”
입력 2020.11.09 (10:11) 수정 2020.11.09 (10:17)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맞아 외교·안보·경제통상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미리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공약은 우리가 가려고 하는 길과 일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바이든 당선인은 탄소배출 억제와 재생에너지 확대, 노동보호와 복지 확대, ‘오바마 케어’ 개선, 기술투자 확대 같은 시대의 요구를 공약에 반영했다”면서 “우리도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확대, ‘문재인 케어’ 확충, 그린뉴딜 등 ‘한국판 뉴딜’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시대에 한미동맹이 더 굳건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한미 양국이 외교안보와 경제통상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을 강화하고, 특히 한반도 평화정착을 실질적으로 진전하도록 미리 준비하겠다. 새 행정부 인사들과 네트워크를 쌓고 정책을 사전에 조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우리나라와 많은 인연을 가진 바이든 후보의 당선은 한미동맹을 더 굳건히 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외교 경륜이 풍부하고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높은 바이든의 등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의 새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의 전략과 노력에 따라 한반도와 동북아에서 한국의 중재자·촉진자 역할이 더 확대될 수 있고 남북관계의 자율성도 증진될 수 있어 앞으로 100일이 중요하다”면서 “긴밀한 외교적 소통 노력과 한미정상회담 조기 개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낙연 “바이든 공약, 우리의 길과 일치…협력 강화 미리 준비”
    • 입력 2020-11-09 10:11:06
    • 수정2020-11-09 10:17:07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맞아 외교·안보·경제통상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미리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공약은 우리가 가려고 하는 길과 일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바이든 당선인은 탄소배출 억제와 재생에너지 확대, 노동보호와 복지 확대, ‘오바마 케어’ 개선, 기술투자 확대 같은 시대의 요구를 공약에 반영했다”면서 “우리도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확대, ‘문재인 케어’ 확충, 그린뉴딜 등 ‘한국판 뉴딜’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시대에 한미동맹이 더 굳건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한미 양국이 외교안보와 경제통상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을 강화하고, 특히 한반도 평화정착을 실질적으로 진전하도록 미리 준비하겠다. 새 행정부 인사들과 네트워크를 쌓고 정책을 사전에 조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우리나라와 많은 인연을 가진 바이든 후보의 당선은 한미동맹을 더 굳건히 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외교 경륜이 풍부하고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높은 바이든의 등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의 새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의 전략과 노력에 따라 한반도와 동북아에서 한국의 중재자·촉진자 역할이 더 확대될 수 있고 남북관계의 자율성도 증진될 수 있어 앞으로 100일이 중요하다”면서 “긴밀한 외교적 소통 노력과 한미정상회담 조기 개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