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미국 대선
바이든 취임 즉시 ‘트럼프 정책 뒤집기’ 나설 듯…동맹 복원·기후협약 복귀
입력 2020.11.09 (10:27) 수정 2020.11.09 (12:07) 국제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 초반부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정책 뒤집기에 나설 전망입니다.

이미 동맹 복원 등 외교관계 ‘정상화’를 공언한 상황에서 인수위원회가 이를 구체화해 내년 1월 취임 즉시 실행하겠다는 게 바이든 당선인의 복안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8일 바이든 인수위 홈페이지(BuildBackBetter.com)에 따르면 내년 1월 20일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는 최우선으로 대응할 과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경제회복, 인종적 형평성, 기후변화 등 4가지를 꼽았습니다.

인수위는 트위터에서도 “우리나라의 건강을 보호하고, 성공 기회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인종적 평등을 개선하고, 기후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후변화와 관련, 바이든 행정부는 2017년 트럼프 행정부가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에 재가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를 통보한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회복도 추진될 예정입니다.

아울러 취임 첫날에 불법 이민자 약 천100만 명에게 시민권 획득 기회를 주는 법안을 의회에 전달하고,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의 폐지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 ‘드리머’(Dreamer)들에게 시민권 획득 기회를 주기 위한 법안도 취임 100일 안에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했었습니다.

이와함께 동맹 복원 작업도 곧바로 시작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에 입각해 전 세계 미군 주둔에 드는 방위비를 고리로 철수 얘기하며 동맹 관계를 파탄 냈다는 게 바이든의 시각입니다.

당장 바이든은 취임 첫날 주요 동맹 정상들에게 전화를 걸어 동맹 회복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바이든 취임 즉시 ‘트럼프 정책 뒤집기’ 나설 듯…동맹 복원·기후협약 복귀
    • 입력 2020-11-09 10:27:23
    • 수정2020-11-09 12:07:49
    국제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 초반부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정책 뒤집기에 나설 전망입니다.

이미 동맹 복원 등 외교관계 ‘정상화’를 공언한 상황에서 인수위원회가 이를 구체화해 내년 1월 취임 즉시 실행하겠다는 게 바이든 당선인의 복안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8일 바이든 인수위 홈페이지(BuildBackBetter.com)에 따르면 내년 1월 20일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는 최우선으로 대응할 과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경제회복, 인종적 형평성, 기후변화 등 4가지를 꼽았습니다.

인수위는 트위터에서도 “우리나라의 건강을 보호하고, 성공 기회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인종적 평등을 개선하고, 기후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후변화와 관련, 바이든 행정부는 2017년 트럼프 행정부가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에 재가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를 통보한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회복도 추진될 예정입니다.

아울러 취임 첫날에 불법 이민자 약 천100만 명에게 시민권 획득 기회를 주는 법안을 의회에 전달하고,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의 폐지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 ‘드리머’(Dreamer)들에게 시민권 획득 기회를 주기 위한 법안도 취임 100일 안에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했었습니다.

이와함께 동맹 복원 작업도 곧바로 시작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에 입각해 전 세계 미군 주둔에 드는 방위비를 고리로 철수 얘기하며 동맹 관계를 파탄 냈다는 게 바이든의 시각입니다.

당장 바이든은 취임 첫날 주요 동맹 정상들에게 전화를 걸어 동맹 회복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