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영등포구, 성매매집결지 정비계획안 마련…주거·업무 시설로
입력 2020.11.09 (10:39) 수정 2020.11.09 (10:46) 사회
서울 영등포구가 성매매 집결지를 포함한 영등포역 앞 노후 취약지역 정비를 위해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정비계획안은 영등포동 4가 431-6일대 2만 3천94㎡를 재개발하는 내용으로 공동주택 993세대(임대주택 132세대 포함)와 오피스텔 477세대를 포함해 주거·업무·판매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건물 최고 높이는 150m, 허용 용적률은 700%입니다.

영등포구는 이번 정비계획안의 주민공람을 지난 5일부터 30일간 진행하고, 11일에는 타임스퀘어 내 CGV에서 주민설명회를 열 예정입니다.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토지 등 소유자가 우선 입장하게 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어 다음 달 구의회 의견을 청취하는 절차를 거쳐 서울시에 정비계획 결정을 요청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중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정비계획·구역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0년 서울시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돼 정비계획 수립을 추진했으나, 같은 구역으로 묶여있던 쪽방촌 주거안정 대책 마련 문제로 두 차례 정비구역·계획 결정이 무산된 바 있습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정비계획 수립은 영중로 노점 정비, 쪽방촌 환경개선에 이어 영등포역 일대가 영등포의 중심이자 명소로 도약하는 핵심사업"이라며 "구민 숙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영등포의 제2 르네상스를 열어가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영등포구 제공]
  • 서울 영등포구, 성매매집결지 정비계획안 마련…주거·업무 시설로
    • 입력 2020-11-09 10:39:51
    • 수정2020-11-09 10:46:11
    사회
서울 영등포구가 성매매 집결지를 포함한 영등포역 앞 노후 취약지역 정비를 위해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정비계획안은 영등포동 4가 431-6일대 2만 3천94㎡를 재개발하는 내용으로 공동주택 993세대(임대주택 132세대 포함)와 오피스텔 477세대를 포함해 주거·업무·판매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건물 최고 높이는 150m, 허용 용적률은 700%입니다.

영등포구는 이번 정비계획안의 주민공람을 지난 5일부터 30일간 진행하고, 11일에는 타임스퀘어 내 CGV에서 주민설명회를 열 예정입니다.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토지 등 소유자가 우선 입장하게 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어 다음 달 구의회 의견을 청취하는 절차를 거쳐 서울시에 정비계획 결정을 요청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중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정비계획·구역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0년 서울시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돼 정비계획 수립을 추진했으나, 같은 구역으로 묶여있던 쪽방촌 주거안정 대책 마련 문제로 두 차례 정비구역·계획 결정이 무산된 바 있습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정비계획 수립은 영중로 노점 정비, 쪽방촌 환경개선에 이어 영등포역 일대가 영등포의 중심이자 명소로 도약하는 핵심사업"이라며 "구민 숙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영등포의 제2 르네상스를 열어가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영등포구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