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안,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확진자 1명 추가
입력 2020.11.09 (19:22) 수정 2020.11.09 (19:34)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콜센터와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잇따르며 천안과 아산에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시행 중인데요.

추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천안시는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점검을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1일 이후 천안과 아산에서 나온 확진자는 모두 140여 명입니다.

사우나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데 이어 최근 콜센터 관련 확진자만 30명을 넘는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쏟아졌습니다.

결국, 지난 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강화됐습니다.

다중이용시설 중 하나인 노래방을 자치단체 단속반이 점검합니다.

출입자 명부 작성은 물론, 발열 확인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는지 확인하는 겁니다.

["삐익, 36.5 정상입니다."]

특히 비말 확산 우려가 큰 노래방은 하루 2번 이상 시설을 소독하고 환기해야 합니다.

천안시는 노래방을 포함해 PC방과 10명 이상 근무하는 콜센터 11곳을 우선 점검하고 대응 지침도 전달했습니다.

식당, 유흥시설, 목욕탕 등 방역수칙 중점관리시설 7천여 곳도 집중 관리 대상입니다.

[안희태/다중이용시설 점검반 : "PC방 같은 경우에는 이제 마스크 착용 같은 게 조금 문제가 될 수 있는데 그것도 저희가 적극적으로 계도를 하고 개선을 해나가고 있는 상황이고요."]

어제 천안과 아산에서 헬스클럽 트레이너 등 9명이 확진된 가운데, 오늘은 아산에서만 대전의 한 건설회사와 관련해 30대 남성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충남도는 추가 확진자가 대전 44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로 어제 호흡기 증상을 보여 검사받은 결과 오늘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천안,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확진자 1명 추가
    • 입력 2020-11-09 19:22:10
    • 수정2020-11-09 19:34:56
    뉴스7(대전)
[앵커]

최근 콜센터와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잇따르며 천안과 아산에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시행 중인데요.

추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천안시는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점검을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1일 이후 천안과 아산에서 나온 확진자는 모두 140여 명입니다.

사우나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데 이어 최근 콜센터 관련 확진자만 30명을 넘는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쏟아졌습니다.

결국, 지난 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강화됐습니다.

다중이용시설 중 하나인 노래방을 자치단체 단속반이 점검합니다.

출입자 명부 작성은 물론, 발열 확인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는지 확인하는 겁니다.

["삐익, 36.5 정상입니다."]

특히 비말 확산 우려가 큰 노래방은 하루 2번 이상 시설을 소독하고 환기해야 합니다.

천안시는 노래방을 포함해 PC방과 10명 이상 근무하는 콜센터 11곳을 우선 점검하고 대응 지침도 전달했습니다.

식당, 유흥시설, 목욕탕 등 방역수칙 중점관리시설 7천여 곳도 집중 관리 대상입니다.

[안희태/다중이용시설 점검반 : "PC방 같은 경우에는 이제 마스크 착용 같은 게 조금 문제가 될 수 있는데 그것도 저희가 적극적으로 계도를 하고 개선을 해나가고 있는 상황이고요."]

어제 천안과 아산에서 헬스클럽 트레이너 등 9명이 확진된 가운데, 오늘은 아산에서만 대전의 한 건설회사와 관련해 30대 남성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충남도는 추가 확진자가 대전 44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로 어제 호흡기 증상을 보여 검사받은 결과 오늘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