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대전·세종·충남] 클로징
입력 2020.11.09 (19:40) 수정 2020.11.09 (19:47)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우여곡절 끝에, 올해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이 이뤄지긴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처우는 만족스럽지 않고, 장비도 노후된 것들이 적지 않습니다.

최일선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과 함께 살펴야 할 건, 그들의 마음의 병도 있습니다.

위험한 현장에서 사나운 불과 싸우는 소방관들은 매 순간, ‘마음의 불’과도 외롭게 싸우고 있습니다.

7시뉴스 마칩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 [뉴스7 대전·세종·충남] 클로징
    • 입력 2020-11-09 19:40:16
    • 수정2020-11-09 19:47:43
    뉴스7(대전)
우여곡절 끝에, 올해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이 이뤄지긴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처우는 만족스럽지 않고, 장비도 노후된 것들이 적지 않습니다.

최일선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과 함께 살펴야 할 건, 그들의 마음의 병도 있습니다.

위험한 현장에서 사나운 불과 싸우는 소방관들은 매 순간, ‘마음의 불’과도 외롭게 싸우고 있습니다.

7시뉴스 마칩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