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림판, 고령 환자 구한다”
입력 2020.11.09 (20:08) 수정 2020.11.09 (20:17)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입원환자가 많은 병원에서 불이 날 경우, 대형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데요.

특히 노인 환자의 경우 스스로 몸을 피하는 게 쉽지 않은데, 소방대원들이 연기와 어둠 속에서도 환자를 파악해 구조할 수 있는 '위치 알림판' 아이디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늘 소방의 날인데 소방대원의 제안을 김정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욱한 연기 속에서도 선명하게 보이는 빨간색 알림판을 따라 소방대원들이 환자 구조에 나섭니다.

'와상 환자'라는 문구의 이 알림판은 혼자서는 거동이 어려운 고령 환자들의 병실을 표시해 둔 겁니다.

특수 칠을 발라 연기투시 랜턴으로 비추면 어디서든 눈에 띄도록 제작됐습니다.

평범한 알림판으로 보이지만 1분 1초가 급한 화재 시에는 환자의 위치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길잡이가 됩니다.

대형 인명 피해로 이어지는 요양시설 화재.

2년 전 경남 밀양 세종병원과 2014년 전남 장성의 요양병원 화재는 참사로 이어졌습니다.

[박태진/제안자/전남소방본부 소방장 : "(노인요양시설에서는) 한시라도 빨리 위치를 알고 구출을 해야 하거든요. 그런 부분에서 조금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하면 한 분이라도 더 구해낼 수 있지 않을까..."]

전라남도와 전남소방본부는 현재까지 도내 118개소 노인요양시설에 설치를 마쳤습니다.

[위숙이/무안 참사랑노인전문요양원장 : "화재에 대한 부분에 있어서 저희 역시도 많이 불안하거든요. 그런데 이 재실 안내판으로 인해서 더욱 빨리 이 어르신들을 더 (구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구조 현장의 경험에서 나온 한 소방관의 아이디어는 행정안전부 민원제도개선 경진대회의 본선에서 국민온라인 심사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
  • “알림판, 고령 환자 구한다”
    • 입력 2020-11-09 20:08:28
    • 수정2020-11-09 20:17:43
    뉴스7(광주)
[앵커]

입원환자가 많은 병원에서 불이 날 경우, 대형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데요.

특히 노인 환자의 경우 스스로 몸을 피하는 게 쉽지 않은데, 소방대원들이 연기와 어둠 속에서도 환자를 파악해 구조할 수 있는 '위치 알림판' 아이디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늘 소방의 날인데 소방대원의 제안을 김정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욱한 연기 속에서도 선명하게 보이는 빨간색 알림판을 따라 소방대원들이 환자 구조에 나섭니다.

'와상 환자'라는 문구의 이 알림판은 혼자서는 거동이 어려운 고령 환자들의 병실을 표시해 둔 겁니다.

특수 칠을 발라 연기투시 랜턴으로 비추면 어디서든 눈에 띄도록 제작됐습니다.

평범한 알림판으로 보이지만 1분 1초가 급한 화재 시에는 환자의 위치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길잡이가 됩니다.

대형 인명 피해로 이어지는 요양시설 화재.

2년 전 경남 밀양 세종병원과 2014년 전남 장성의 요양병원 화재는 참사로 이어졌습니다.

[박태진/제안자/전남소방본부 소방장 : "(노인요양시설에서는) 한시라도 빨리 위치를 알고 구출을 해야 하거든요. 그런 부분에서 조금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하면 한 분이라도 더 구해낼 수 있지 않을까..."]

전라남도와 전남소방본부는 현재까지 도내 118개소 노인요양시설에 설치를 마쳤습니다.

[위숙이/무안 참사랑노인전문요양원장 : "화재에 대한 부분에 있어서 저희 역시도 많이 불안하거든요. 그런데 이 재실 안내판으로 인해서 더욱 빨리 이 어르신들을 더 (구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구조 현장의 경험에서 나온 한 소방관의 아이디어는 행정안전부 민원제도개선 경진대회의 본선에서 국민온라인 심사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